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3월2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3-03-22 09:41:08
뉴스홈 > 의료기기 > 전시
2020년06월22일 11시0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고려대 의과대학 김한겸 교수, 아프리카 사진전 ‘노마드 인 아프리카 展’ 개최
마다가스카르서 5년간 병리의사 육성위한 ‘바오밥 프로젝트’ 진행

[보건타임즈] 사진 찍는 의사,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병리학교실 김한겸 교수가 아프리카 의료봉사를 다니며 카메라에 담은 아름답고도 생경한 아프리카의 모습을 담은 전시회가 성황리에 개최되고 있다.

지난 6월 19일(금)부터 ‘갤러리 쿱’(서울 서초구)에서 개최되고 있는 ‘노마드 인 아프리카展’을 통해 아프리카의 아름다운 자연과 그들의 삶을 보여주고 있어 많은 관람객이 찾고 있다 .

 ‘노마드 인 아프리카 展’은 김한겸 교수가 2010년부터 2020년까지 11년 동안 18번의 아프리카를 방문하며 찍은 사진을 전시한다. 김한겸 교수는 우간다를 시작으로 에티오피아, 케냐, 탄자니아, 말라위, 잠비아, 짐바브웨, 마다가스카르까지 의료봉사를 꾸준히 다녔고, 풍경, 사람, 동물, 문화 등 다양한 모습을 담은 사진을 30만장 가량 남겼다.

특히 대한세포병리학회에서 의료소외국가의 병리의사 육성을 위해 진행해 온 ‘바오밥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인연을 맺은  마다가스카르의 자연 풍경이 관람객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다. 김한겸 교수는 2015년 마다가스카르를 방문해 보건부장관을 만나, ‘바오밥 프로젝트’에 대한 이해를 구하고, 김 교수를 포함한 한국의 병리의사들이 2016년부터 올해 1월까지 5년간 해마다 마다가스카르를 방문해 의료진을 트레이닝하는 등 학술교류의 장을 열어가고 있다.

김 교수는 이 때 봉사활동을 다니며 틈 날 때마다 마다가스카르의 곳곳을 카메라에 담았다. 김 교수는 “마다가스카르는 우리나라와 기후나 문화가 전혀 다르지만, 과거 50~60년대 모습과 비슷하다. 소 쟁기질로 논농사를 짓고, 그 옆에서 아이들이 뛰어노는 모습이 어릴 때의 추억을 떠올리게한다”며 “이번 전시회는 사진을 통해 자연의 아름다움 뿐만 아니라 유년시절의 어렴풋한 기억을 소환하는 소중한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한겸 교수는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병리과 교수이자 40년 동안 사진을 찍어온 사진작가다. 이번 전시 이외에도, 2016년 몽골사진전, 2017년 현미경 예술작품전 등을 전시한 바 있으며, 2019년에는 김 교수의 현미경 사진이 우정사업본부 기념우표로 제작되기도 했다.

◎ 전  시 : 김한겸 개인전_ ‘노마드 인 아프리카 사진전’
◎ 장  소 :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68, 2층 갤러리 쿱
◎ 기  간 : 2020년 6월 19일 - 7월 1일 (11시 – 19시)
◎ 프리뷰 : 6월 18일(목) 오후 7시 (작가와의 대화, 와인파티)
◎ 연락처 : 02-6489-8608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섹션 목록으로
다빈치메디텍, '무릎 사랑'...
국산의료기기 전시.. 품질 ...
포토) 'KIMES 2017' 3월 16...
조합, 독일 뒤셀도르프의료...
대한과학, 유럽-북미지역서...
다음기사 : KIMES Busan 2020 개최‥10월 23일~25일까지 3일간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 (2020-09-23 13:33:26)
이전기사 : 코로나19로 KIMES 전시회 취소에도 장학금 지급 (2020-05-13 15:35:11)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자료) 2023~2027년 제4차 응급의료 기본계획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