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2월28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4-02-27 17:56:53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6년08월12일 01시4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감기 항생제 처방투여 '절반 줄인다'
정부, 2020년까지 '44%→22% 저감'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 확정
'의료기관 항생제 적정성 평가' 강화
'전문 의료인력 항생제 관리활동 보상체계' 마련
'수의사 항생제 사용량 감축' 확대

[보건타임즈] 정부가 감기환자에 처방하는 항생제 투여량을 절반으로 줄여나가기로 했다.
올해부터 시작해 오는 2020년까지 44%에서 22%로 22%를 감축하겠다는 거다.

각종 동물에 사용하는 항생제의 남용도 강하게 억제할 방침이다.

정부는 11일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지금처럼 항생제를 과다사용으로 생기는 내성에 적극 대처하지 못하면 2050년엔 전 세계 연간 1,000만 명이 사망할 것이라며 지난해 기준 44% 감기항생제 처방률 44%를 2020년까지 22%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는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2016~2020년)을 확정했다.

이날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은 점차 확산되는 인체 내성균의 유행을 막기 위해 올해부터 경증 감기환자를 시작으로 2020년까지 병의원의 항생제 사용량을 44%에서 22%로 줄여나가겠다고 발표했다.

대책으로 ▲의료기관 항생제 적정성 평가 강화, 전문 의료인력 항생제 관리활동 보상체계 마련, 수의사 처방 대상 항생제 확대 ▲내성균 확산 방지= 감염에 취약한 진료 환경 개선, 병원 간 환자 이동 시 내성균 정보 공유, 사육환경 개선과 수산방역통합정보시스템 구축 ▲(감시체계 강화) 주요 내성균 전수감시, 보건·농축수산·식품·환경 분야 통합감시체계 구축, 항생제 사용량 모니터링 강화 ▲인식 개선= 민관학 합동 ‘항생제 바로쓰기 운동본부’를 구성, 범국가적 캠페인 전개 ▲인프라·R&D 확충= 범부처 추진체계 구축, 웹기반 항생제 포털 시스템 구축, 신속진단법과 신규 항생제(백신 포함) 개발 ▲국제 협력 활성화= 국제 항생제 내성 감시체계 참여, 국제 사회에서 선도적 역할 수행 등을 제시했다.

이날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은 점차 확산되는 인체 내성균의 유행을 막기 위해 올해부터 경증 감기환자를 시작으로 2020년까지 병의원의 항생제 사용량을 44%에서 22%로 줄여나가겠다고 발표했다. 
 
항생제 투여량 '35%' OECD 평균보다 상위
'내성률 36.5% '영국 21.3%, 독일 9.1% 등보다 크게 앞선다
 
정 장관은 적정성평가 등 보건의료제도와 의료기관의 도움으로 우리나라의 인체에 사용하는 항생제의 처방률이 크게 줄어들기는 했지만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중 산출기준이 유사한 12개국과 비교하면 35%로 많은 만큼 내성률도 높다면서 이를 떨어뜨리기 위해 철저한 저감 관리대책을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의 장알균 반코마이신 내성률은 36.5%로 영국 21.3%, 독일 9.1%, 프랑스 0.5%보다 크게 앞서 있다.

정부는 먼저 5년 후 감기치료에 사용되는 항생제 투여량을 지금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뜨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항생제처방률에 따라 병원에 주는 인센티브로 현재 외래관리료를 1% 가산·감산하고 있는 것을, 2019년까지 3%로 높여 확대할 방침이다.

항생제 처방이 많은 감기 등 상·하기도 질환에 대해선 항생제 사용 지침을 개발, 배포하는 것을 비롯해 항생제 처방 정보 앱을 병원에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표본감시 내성균 6종 중 아직 국내에 토착화되지 않은 2종은 전수, 감시를 벌여 발견 즉시 신속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이밖에 수의사가 처방하는 항생제를 현재 20종에서 2020년엔 40종으로 늘려 축산업을 할 때 무분별하게 항생제를 쓰지 못하도록 할 계획이다.

축산물 중 식육과 식용 란에만 실시 중에 있는 항생제 검사 대상을 원유와 수산물로 확대하는 것은 물론 인체와 농축수산물간의 항생제 연관성을 연구, 내성 감소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식약처, '대한민국약전 국...
4대 중증질환진료비 ‘전액...
국민 의료비 적정부담 '건...
앞으로 '필수의료 기술개발...
건보 보장성 강화하는 만큼...
다음기사 : 의료기관 생동성 시험기관 지정 시 '시설기준 개선' (2016-08-19 19:28:50)
이전기사 : 식약처, '시험․검사기관 지정취소 행정처분' 강화 (2016-08-09 18:39:01)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식약처,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