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4월1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4-04-18 16:45:00
뉴스홈 > 클릭!핫이슈 > 그래픽뉴스
2010년11월02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조기위암 환자, 대장용종 대장암 발현 높아
위암, 대장암 검진 같이 받는 것이 좋아

유전자 결함이 있는 조기위암 환자들이 일반인에 비해 암으로 진행가능한 대장용종과 대장암에 걸릴 확률이 3.5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순천향대학교병원 소화기병센터 조주영교수팀(조원영, 김현건, 박승훈, 진소영)이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순천향대병원에서 조기위암으로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 치료를 받은 488명의 환자 중 유전자 결함여부를 확인하는 현미부수체 검사와 대장 내시경 검사를 같이 받은 118명의 환자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유전자 결함을 가진 조기위암 환자의 대장 용종 발생률이 69.7%로 나타나, 일반인의 대장용종 발생률 20%에 비해 3.5배나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118명 전체 환자 중 유전자 결함을 가진 환자는 33명이었고, 이 중에서 대장용종이 발견된 환자가 23명인 것으로 나타나 69.7퍼센트를 기록했다.(유전자 결함이 없는 85명의 환자 중에서는 25명에서 용종이 발견돼 34%를 나타냈다)

조주영교수는 “대장암의 경우 유전자 결함여부에 대해 많이 알려져 있지만 위암에서는 연구가 드문 상태였다”며 “이번 연구는 유전자 결함이 위암과 대장암에 동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결과를 보여준 것”이라며 암 검진을 위한 내시경 검사 시에는 위와 대장 내시경검사를 동시에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한편 조주영 교수팀은 2008년 대한소화기학회지에 조기위암과 유전자 결함의 관계를 연구한 ‘내시경점막하 박리술로 치료한 조기위암에서 현미부수체 불안정성의 의의’(Korean J Gastroenterol 2008;51:167-173)논문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와, 일본위암학회, 미국 소화기내시경학회 등에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동진 (djkangdj@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그래픽뉴스섹션 목록으로
복통, 수도권 30대 고소득 ...
중고생 성적보다 여드름이 ...
코피환자, 6세 남자 어린이...
23일 오후 6시36분 한국 인...
작년 위생용품 생산‧...
다음기사 : 수험생 87%, ‘코 막힘으로 공부 방해 받아’ (2010-11-15 00:00:00)
이전기사 : 한국 여성 비만 주의해야 (2010-10-29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Effects of tertiary palliative care on th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