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5월26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4-05-24 17:40:07
뉴스홈 > 종합 > 정책
2024년04월30일 15시3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5월 1일부터 골다공증 치료제 '건보급여 기간 1→3년' 확대
보건복지부, '임산부, 암 환자 수혈 대체 고함량 철분 주사제'에 급여 적용
'골다공증' 상태서 투약 후 '골감소증'으로 호전됐더라도 골절 고위험군임 감안
'고함량 철분 주사제' 건보에 적용, '중증 환자 치료 접근성 ↑‥경제적 부담 완화'
 
[보건타임즈] 내달 1일부터 노년기에 사용하는 골다공증 치료제의 급여 기간을 1년에서 3년으로 확대한다.
또 임산부, 암 환자 등을 대상으로 한 수혈 대체 고함량 철분 주사제 신약을 새로 급여를 적용한다.

3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골다공증 치료제는 '골다공증' 상태에서 투약 후 '골감소증' 수준으로 호전됐더라도 골절 고위험군임을 감안, 최대 3년까지 급여 적용 기간을 늘린다.

단, 현행대로 치료 효과가 있으면 급여는 1년까지만 인정한다.
 
이번 개정은 대한내분비학회 등 임상 전문가와 급여 우순 순위 논의를 거쳐 1년 투여 후(골밀도 측정) –2.5<T-score 값≤-2.0일 때 추가 2년간 지속 투여를 급여로 인정해줌으로써 대상 환자 수가 45,000명 정도로 될 것으로 추산되며 이를 통해 50대 이상(특히, 폐경기 여성) 골다공증 환자의 골절 예방에 도움을 줘 골절로 발생하는 환자 의료비 부담 등이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임산부, 투석 중인 만성신부전, 암 환자 중 철 결핍성 빈혈임에도 경구용 철분제에 효과가 없거나 부작용 문제로 투여가 어려울 때 사용할 수 있는 고함량 철분 주사제 신약(성분명 카르복시말토오스 수산화제이철 착염)을 새롭게 건강보험에 적용, 중증 환자의 치료 접근성을 높이는 동시에 환자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한다.
 
이번에 등재되는 신약은 기존 철분 주사제 투여 시 시간이 오래 걸리며 여러 번 병원을 찾아야 하는 어려움을 덜어 환자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 치료 편의성을 높였다. 
 
한차례 주사로 체내에 충분한 철분을 보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산부인과 제왕절개, 다양한 여성 암 수술, 정형외과 수술 등으로 출혈이 발생할 때 수혈 대신 사용, 이를 필요로 하는 환자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재 대상 환자 수는 약 143,000명으로 추정하며, 환자 연간 1인당 투약 비용은 1회 1병(20ml) 기준으로 약 11.6만 원을 부담했다.
그러나, 이번 건강보험 적용으로 약 3.5만 원(본인 부담 30% 적용 시) 부담하면 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보건복지부, '전자의무기록...
의료급여 '압류방지 전용통...
식약처, 3월 25일부터 '화...
정부, 1단계 R&D ‘5천억‘...
이달 자동차에 부과하던 '...
다음기사 : 보건복지부, 공공병원 경영혁신에 '948억' 지원 (2024-05-02 18:45:37)
이전기사 : 건보료 체납 시 '급여 제한되지 않는 취약계층 범위' 확대 (2024-04-30 15:04:39)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대웅제약, 올 상반기 '영업 부...
보령, 올해 상반기 '영업직 신...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논문) Clinical Utility of a CT-based AI Prognostic...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