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4월15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10:49:43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2024년04월02일 11시0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전공의, 의대 교수 '전공의 보호·신고센터'에 쉽게 접근토록 보호
보건복지부, 지난달 29일부터 누리집 통해 '전공의 보호·신고센터'에 온라인 신고 가능
2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개최
보호·신고센터에 '접근하는 것' 협박하는 위법 사례 수사 의뢰 등 조치 중
'직장 내 괴롭힘 사례' 고용노동부와 협업해 엄중 조치할 계획

[보건타임즈] 정부가 전공의, 의대 교수 등이 전공의 보호·신고센터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두텁게 보호하기 위해 기존 핫라인을 통해 전화·문자 접수 이외에 지난달 3월 29일부터 온라인 신고접수할 수 있게 운영이다.

보건복지부는 2일 개최한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 ▲ 의사 집단행동 현황 등을 점검하면서 전공의 보호·신고센터 온라인 신고 허용방안 등을 이같이 논의했다고 발표했다.
 
전공의 보호·신고센터는 복지부 누리집 배너 또는 참여, 메뉴 통해 접속할 수 있다.

복지부는 현재 신고자 정보가 외부에 유출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또 상담과 피해 사례 조사, 심리상담·사후관리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필요 시 타 수련기관으로 이동도 지원하고 있다.
 
보호·신고센터에 접근하는 것에 협박하는 위법 사례는 수사 의뢰 등 조치 중이며, 직장 내 괴롭힘 사례는 고용노동부와 협업해 조치할 계획이다. 
 
3월 넷째 주 상급종합병원 입원환자 수는 총 21,993명으로 지난주 대비 0.9% 증가, 종합병원 입원환자 수는 총 63,727명으로 지난주 대비 0.3% 증가했다. 
3월 중환자실 입원환자 수는 상급종합병원 약 2,900명, 종합병원 약 4,200명 내외를 유지 중이다.
 
응급실 408곳 중 97% 이상은 병상 축소 없이 운영됐으나 27개 중증 응급질환 중 일부 진료가 제한되는 권역응급의료센터 수가 3월 첫 주 10곳에서 3월 마지막 주 14곳으로 다소 증가했다.
 
정부는 응급의료기관의 배후진료 역량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해 응급환자의 적정 응급의료기관 이송 등을 철저히 관리할 예정이다.
 
정부는 비상 진료체계를 강화할 상급종합병원 인력지원과 진료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했으며 추가적인 비상 진료 보완대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특히 어제 윤석열 대통령이 유성선병원(대전 유성구 소재)을 방문, 상급종합병원의 간호인력이 지역 2차 병원에서 근무할 방안 마련을 지시한 데 따라 신속하게 검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3월부터 시행 중인 ▲ 응급실 전문의 진찰료 ▲ 심폐소생술 등 응급실 내 68개 응급의료행위 100% 가산 ▲ 회송료 수가 50% 인상 ▲ 중증·응급수술 가산 인상과 확대 등을 4월에도 연장, 시행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따라잡기섹션 목록으로
'공부 잘하는 약' 오인 ADH...
유리파편 들어간 ‘홍삼음...
미국 맥닐사, 자진회수 제...
중대본, 자율격리 전환 전...
중앙대병원서 메디컬드라마...
다음기사 : 3일부터 지역 보건소·보건지소 '비대면 진료' 허용 (2024-04-03 18:09:06)
이전기사 : '중증, 응급 중심 비상 진료체계' 더욱 강화 (2024-04-01 17:41: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Advanced Facial Rejuvenation: Synergistic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