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9월19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1-09-17 19:09:40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2021년09월10일 16시1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대웅제약, '메디톡스 제품 에볼루스 판매 가능성' 허위 조작, 낭설
이 내용 게재한 '9월 9일 신한금융투자 발행한 보고서' 명백한 거짓‥법적 조치

에볼루스, 대웅제약 나보타(미국명 주보) 미국 내 진출과 함께 협력해온 '사업파트너사'
거짓 보고서 내용 기사화 '대웅제약과 에볼루스 관계' 훼손, 신뢰 실추

[보건타임즈] 대웅제약이 "'메디톡스 제품의 에볼루스 판매 가능성'을 주장한 9월 9일 신한금융투자 보고서가 허위"라며 사실과 다른 내용에 책임을 물어 법적 조치할 예정이다.

에볼루스(Evolus)는 대웅제약 나보타의 미국 내 진출과 함께 협력해온 사업파트너사(社)다.

이 회사는 나보타가 미국 현지 시장에 안착할 수 있는 전략적 방안을 모색하는 등 파트너 십을 다져왔다. [사진 대웅제약 전승호 사장(왼쪽)과 에볼루스의 데이비드 모아타제디 사장(오른쪽)]

이 회사는 미국 내에서 나보타를 상대로 ITC 소송 등을 메디톡스가 제기한 당시 이에 대웅제약과 함께 대응해오면서 동시에 미국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의 불확실성을 완전하게 해소하기 위해 서로 강력한 협력 관계를 다져온 사이다.

대웅제약은 '9월 9일 신한금융투자 보고서 오류에 입장'이란 서면 알림을 통해 이같이 지적하며 "사실과 전혀 다른 거짓 내용을 보고서에 다뤘던 저자를 상대로 법적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 이동건, 원재희 연구원은 9월 9일 '메디톡스가 자체 인허가를 진행한 뒤 이미 미국 내 유통망을 확보한 에볼루스를 통해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톡신 제품을 판매하는 것도 충분히 가능하다'라는 거짓 내용을 쓴 보고서를 발행, 배포했으며 이를 받아본 다수의 언론이 이를 근거로 '에볼루스가 메디톡스의 신규 유통 파트너사가 될 수 있다'로 기사화해 대웅제약과 에볼루스의 관계를 훼손하는 신뢰를 실추시킨 바 있다.

이에 대웅제약은 "사실관계를 바로잡으려 한다면서 에볼루스는 대웅제약과보툴리눔 톡신 독점 라이선스 계약에 의거, 나보타 이외의 경쟁품을 절대 취급할 수 없도록 돼 있다면 이러한 사실은 모두 공시자료(좌측 사이트 캡쳐)에 공개가 돼 있는 내용"이라며 신한금융투자 보고서 주장하는 '메디톡스 제품의 에볼루스 판매 가능성'을 아예 일축했다.

공시자료의 영문 내용은 이렇다.

12.1 During the Term, EVOLUS and its Affiliates shall not, directly or indirectly, other than through DAEWOONG (a) purchase, import, export, sell or distribute any Competitive Product in the Territory, or assist any third party to do so; (b) sell Product outside the Territory, or (c) sell Product to any Person in the Territory who such Person knows intends to sell such Product outside the Territory.

1.11 “Competitive Product” means any product that is classified as an injectable botulinum toxin (other than the Product) launched in the Territory after the Effective Date of this Agreement

즉, "에볼루스는 대웅제약으로부터 이외엔 어떠한 경쟁품을 구매, 수입, 수출, 판매, 유통할 수 없으며, 경쟁품은 나보타를 제외한 모든 주사형 보툴리눔 톡신 의약품을 취급할 수 없음을 의미해 이번이 언론에 크게 사고를 친 9월 9일 신한금융투자 보고서의 오류는 지난 2월 미국 내 주보 판매를 전담하는 에볼루스와 작년 5월 엘러간을 합병한 애브비, 메디톡스 3자 간의 합의한 조건으로 받은 메디톡스의 에볼루스 지분율 또는 계약에 어떤 영향도 줄 수 없다"는 게 대웅제약의 설명이다.

19일 ITC 소송 등의 해결에 미국 내 주보 판매를 전담하는 에볼루스와 작년 5월 엘러간을 합병한 애브비, 메디톡스 3자간의 합의한 것에 따른 것이다.

이밖에 대웅제약은 신한금융투자 보고서의 사실과 다른 내용을 상대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따라잡기섹션 목록으로
[메르스-현황그래픽] 새 사...
식약청, 니코레트 껌 ‘단...
‘정체불명 괴 폐질환’ 가...
비보존제약, "의약품 불법 ...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 판매...
이전기사 : 한국산 'C19 치료제 대웅제약 DWJ1248정 등 14개' 2, 3상 중 (2021-09-09 15:41:33)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논문) Hypofractionated volumetric-modulated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