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9월25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3-09-22 16:58:17
뉴스홈 > 의학회 > 소아과
2010년04월19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영유아 예방백신, 적기 접종 중요
백신 부족할 경우, 기다리기 보다 교차접종으로 면역력부터 보강해야

최근 영유아를 위한 필수예방백신 중 하나인 DTaP(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백신의 공급부족 현상이 지속되면서 대한소아과학회에서 이에 대한 대처방안으로 교차접종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대한소아과학회는 지난 3월 ‘DTaP백신 교차접종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통해 “동일한 예방백신을 구할 수 없는 경우에는 제품에 관계없이 예방접종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 동안 국내의 경우 DTaP백신 기초 접종 시 1차에서 3차 접종 과정에서는 교차접종이 권장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발표에는 기존에 접종한 제품을 확인하기 어렵거나 동일한 백신제품을 구하지 못하는 경우에 한해 교차접종이 가능하다는 가이드라인이 제시돼 일선의 혼란을 잠재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소아과학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DTaP 백신은 영아기 2, 4, 6개월에 총 3회의 기초접종을 해야 하며, 원칙적으로 동일한 제품으로 접종하는 것이 권장된다. 

그러나 이전에 접종 받은 제품을 확인하기 어렵거나, 동일한 제품을 구할 수 없는 경우에는 제품에 관계없이 예방접종을 시행할 수 있으며 15~18개월과 4~6세에 시행하는 2회의 추가 접종에는 이전 제품과 상관없이 교차 접종할 수 있다고 돼 있다. 즉 제 시기에 접종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

현재 국내에서 접종이 가능한 DTaP 예방백신은 9종류에 달한다. 최근에는 DTaP과 소아마비를 동시에 예방할 수 있는 콤보백신인 테트락심(Tetraxim) 등도 더해져 부모들의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지난 2006~2007년 국내 영아 450명을 대상으로 테트락심 임상시험을 이끌었던 가톨릭의과대학 서울성모병원 강진한 교수는 “동일한 백신을 구하느라 예방접종 시기를 늦추는 것 보다 최근 출시한 콤보백신 등 대체 가능한 다른 백신으로 제때에 예방접종을 맞는 것이 면역력 형성에 더욱 효과적이다”고 말했다. 

또 “요즘은 예방접종 시기관리를 소홀히 하거나, 신생아의 면역력을 걱정해 예방접종을 최대한 미루는 엄마가 일부 있다”며 “건강한 신생아는 109-1011의 항체를 수용할 능력과 1만개의 백신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적절한 시기에 필요한 면역력을 형성하려면 예방접종을 제때에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따라서 DTaP의 다음 접종 시기를 늦추고 있는 부모라면 테트락심 등 다른 예방백신으로 교차접종 하는 것을 적극 고려해 볼 만하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영신 (musicalkorea@paran.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소아과섹션 목록으로
‘말 안 듣는 우리아이, 어...
소아알레르기호흡기학회 사...
소아과학회지 영문화 추진
“소아서 신종플루 더 심각...
소아청소년영양심포지엄, ...
다음기사 :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증례중심 프로그램 ‘호평’ (2010-04-26 00:00:00)
이전기사 : 소아청소년영양심포지엄, 참석자 제한 관심 집중 (2010-03-21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자료) 각 의료기관 2023년 비급여 진료비용 조사자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