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3월03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4-02-29 16:49:09
뉴스홈 > 의료기기
2024년02월01일 13시5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국로슈진단 '프로칼시토닌(PCT)' 검사, 폐렴 입원환자에 급여 확대
기존 패혈증 환자 뿐만 아니라 폐렴 입원 환자의 감염 진단 시에도 급여 인정
항균제  치료 모니터링에 PCT 사용..항생제 남용 방지 기대
 
[보건타임즈] 한국로슈진단㈜(대표이사 킷 탕)은 자사의 Elecsys® BRAHMS PCT 가 금일 고시된 프로칼시토닌(PCT, Procalcitonin) 검사 요양급여 기준에 따라 2024년 2월부터 폐렴 입원환자들을 대상으로 건강보험 급여 적용이 확대된다고 밝혔다. 
 
이로써 기존의 패혈증 환자 뿐만 아니라 폐렴 입원 환자에게도 PCT 검사를 통한 감염 진단이 급여로 인정되고, 항균제 환자의 치료 모니터링에 PCT를 활용해 항생제 남용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폐렴은 호흡기 감염으로 인해 폐조직에 염증과 경화를 일으키는 질환으로, 주요 증상은 발열, 기침, 객담 등이며 호흡기질환의 다섯 가지 주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로 인해 증상만으로는 폐렴과 다른 질환과의 감별이 어렵다. 폐렴이 의심되는 경우 어떤 병원균에 의한 것인지, 감염성 폐렴이 아닌 경우 어떤 감별진단을 해야 하는지가 중요한 고려사항이 된다.  
 
프로칼시토닌은 체내에서 세균감염이 발생한 경우  첫 2-6시간 사이 급격히 증가해 6-24시간 사이에 정점을 찍는다.  이러한 특징으로 2022년에 PCT 정량검사는 폐렴 환자에게 있어서 염증지표들과 병행하여 박테리아성 감염을 감별 진단하고, 항균제 치료 중단 결정에 도움을 주는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았다.여러 연구를 통해  폐렴 환자에서 균혈증(bacteremia)을 동반했는지 여부를 예측하기 위한 방법으로 그 유용성이 밝혀졌다. 
 
한편 한국에서는 폐렴이 의심되거나 확진된 경우에도 항생제 처방이 필수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나, 조금만 의심되는 환자에게도 항생제 처방이 과다하게 이뤄지는 경우가 있다. 실제로 OECD 국가 중에서도 한국은 항생제 사용률이 3위에 해당하는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PCT 검사는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 일수를 줄일 수 있다는 다양한 임상적 결과를 가지고 있으며 , 2015년에는 패혈증 환자의 항생제 치료 중단 여부를 결정할 때 PCT 검사를 활용하면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한국로슈진단 킷 탕 대표는 “프로칼시토닌 검사가 항균제 치료 중단 결정과 폐렴 입원환자 진단에 도움을 준다는 점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번 급여 고시를 통해 국내 항생제 처방율을 낮추고 폐렴 환자를 정확히 진단하고 치료하는데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기기섹션 목록으로
메드트로닉, 라이프팩 15 (...
휴온스, 우리메디칼그룹과 ...
휴온스글로벌, 출품 피부미...
식약청, 신기술 의료기기 ...
한미IT '금연클리닉 2.0', ...
다음기사 : 올림푸스한국, 암 경험자 정서적 지지 위한 ‘고잉 온 콘서트’ 개최 (2024-02-01 14:02:26)
이전기사 : 카카오헬스케어, AI 기반 모바일 혈당 관리 서비스 ‘파스타’ 출시 (2024-02-01 10:57:34)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식약처,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