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3월01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4-02-29 16:49:09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3년11월27일 17시3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분당서울대병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수상
시험·연구용 유전자변형생물체 안전관리 우수 기관
동물실험시설의 유전자변형생물체에 대한 철저한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공로
유전자변형생물체(LMO), 관리 미흡 시 연구자뿐 아니라 생태계, 환경 등에 악영향
분당서울대병원, 동물실험 시설 운영에 있어 시험연구용 LMO 관련 법과 제도 준수
사고 대응 프로세스·자체 홈페이지 구축, 모니터링 시스템 등 체계로 철저한 안전관리 시행
 
[보건타임즈] 분당서울대병원(원장 송정한)은 지난 24일 서울시 서초구 엘타워 그랜드홀에서 열린 ‘2023년 제 13회 시험·연구용 LMO 안전관리 컨퍼런스’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사진:분당서울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박경운 교수(오른쪽)이 시상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수상명은 ‘제4회 시험·연구용 유전자변형생물체 안전관리 우수 기관·시설’로, 분당서울대병원은 전임상실험(동물실험) 시설 운영에 있어 시험·연구용 유전자변형생물체(LMO) 관련법과 제도를 철저히 이행하고, 안전관리 측면에서도 우수한 성과를 보인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

시험·연구용 LMO(유전자변형생물체)는 안전관리가 미흡한 경우 연구자의 인체에 악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탈출 시 생태계 교란, 환경오염 등의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이에 동물실험 시설이라면 관련된 법과 제도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안전의식을 갖추고 철저한 관리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사고 대응 프로세스 ‘One Safety System’을 바탕으로 다양한 LMO 관련 사고에 대응 및 피해 확산을 방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안전관리를 위한 자체 홈페이지나 LMO 관리대장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철저한 안전관리를 시행하고 있다는 평가다.
 
이학종 의생명연구원장은 “유전자변형생물체는 제대로 관리되지 않는다면 이에 노출된 연구자는 물론 자연 생태계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분당서울대병원은 연구시설 내 출입 및 활동관리, 생물안전 확보, 폐기물 관리 등 다방면으로 이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만성 부비동염, 내버려 뒀...
한양대구리병원, 구리시 ‘...
전남대 총동창회 “코로나1...
식물 파우더, 소화기관 벽 ...
연세대의료원, '세브란스 ...
다음기사 : 국립암센터 '비타민C 보충제' 폐암 예방에 효과 없다 (2023-11-27 17:40:57)
이전기사 : 하이드로겔 시스템 이용한 '태아 신경관결손 수술법' 개발 (2023-11-27 17:05:11)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식약처,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