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2월08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3-12-08 17:29:30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3년01월20일 16시3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정문기 교수, ‘한국인 대동맥 질환 위험도 예측 모델’ 임상연구 수주
[보건타임즈] 중앙대학교광명병원(병원장 이철희) 순환기내과 정문기 교수(사진)가 대한심혈관중재학회가 주관하는 ‘한국인의 특성에 맞는 대동맥 질환 위험도 예측을 위한 단일염기다형성 모델’ 임상연구를 수행한다. 
 
대동맥은 심장에서 온몸으로 혈액을 순환시키는 매우 중요한 혈관이다. 대동맥 판막 질환 및 대동맥류 질환은 대부분 증상이 없으나, 그 치료와 추적관찰이 적절치 않을 경우 사망에 이를수 있는 매우 치명적인 질병이기에 면밀한 접근이 필요하다. 국내의 대동맥 판막 질환과 대동맥류 환자의 수는 수만 명으로 추산되며, 현재까지 효과적인 예방법 및 스크리닝 방법이 개발되지 않았다. 
 
최근의 연구에서 다양한 단일염기다형성(Single Nucleotide Polymorphism. 이하 SNP)이 대동맥 판막 질환과 대동맥류 진행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으나, 이러한 연구에서 동아시아인에 대한 연구는 매우 제한적이었다. 
 
이에 정문기 교수는 한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대동맥 판막 질환과 대동맥류 환자와 연관되어 있는 SNP를 식별하고 환자 맞춤 스크리닝 키트를 제안해 질환의 진행을 조기에 파악하고자 하는 임상연구를 수행한다. 
 
정문기 교수는 “한국인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대동맥 질환 위험도 예측 모델을 수립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 예측 모델이 우리나라 대동맥 질환의 예방과 치료에 대한 맞춤형 치료 가이드라인의 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정문기 교수는 현재 중앙대광명병원 순환기내과에서 근무중이며, 부정맥, 실신, 심근병증, 심부전, 고혈압를 전문적으로 진료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대구가톨릭대병원 봉사동아...
조기 위암, 개복술보다 복...
세브란스, 서울성모, 인하...
고대 구로병원, '젊은 여성...
칠곡경북대병원 학교지원사...
다음기사 : 대구가톨릭대의료원 의과대학장·병원장 취임식 개최 (2023-01-20 17:11:47)
이전기사 : 보라매병원-캄보디아 밧티에이 병원, 국제협력 10주년 기념식 행사 '성료' (2023-01-20 15:58:15)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2024년 상반기 레지던트 1년차 지원결과 발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