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4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4-04-18 16:45:00
뉴스홈 > 의료 > 전문병원
2022년08월25일 10시5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안과병원배 한국시각장애인골프대회 성료
코로나19로 인해 2019년 이후 3년만에 개최
시각장애인 골프 선수와 비장애인 서포터가 한 팀 되어 소통하며 대회 진행
골프연습장 건립 지원 등 시각장애인 골프 성장 기반 강화 위해 노력할 터

 

[보건타임즈] ‘제12회 김안과병원배 한국시각장애인골프대회’가 24일 신라골프클럽(경기도 여주시 소재)에서 개최됐다. 김안과병원이 주최하고, 대한시각장애인골프협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에는 시각장애인 골프 선수 30명(전맹부 8명, 약시부 22명)과 서포터들을 비롯해 김안과병원 김희수 이사장, 김용란 대표원장과 장재우 병원장, 대한시각장애인골프협회 이경훈 회장 등 약 150여 명이 참석했다.

김안과병원은 지난 2009년을 시작으로 ‘김안과병원배 한국시각장애인골프대회’를 매년 주최해 시각장애인 골프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고, 실력을 공정하게 겨룰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장애인스포츠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로 인해 2019년 이후 3년만에 열렸다.
 
18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치러진 이번 대회는 전맹 부문과 약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되었으며, 시각장애인 골프 선수와 비장애인 서포터가 함께 조를 이루었다. 경기가 진행되는 동안 서포터들은 선수들이 올바른 자세를 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거나 홀의 위치를 설명해주는 등 긴밀히 소통하며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어우러지는 행사로 진행됐다.
 
이날 열린 대회에서 전맹 부문 우승과 준우승은 각각 윤상원, 김진원 선수가, 약시 부문 우승과 준우승은 각각 조인찬, 박영해 선수가 차지했다. 각 부문 우승, 준우승 선수에게는 내년에 일본에서 열리는 시각장애인골프대회 참가비와 체재비 일체를 지원한다.
 
전맹 부문 우승자인 윤상원 선수는 “많이 부족한데 함께 해준 서포터 덕분에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약시 부문 우승자인 조인찬 선수는 “대회를 개최해 준 김안과병원에 감사하며, 더 뛰어난 선수들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안과병원 김희수 이사장은 “이 대회가 앞으로도 50년, 100년 지속되어 스포츠를 통한 장애인과 비장애인들이 서로의 마음을 열어가는 사회가 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협회가 추진하고 있는 골프연습장 건립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한시각장애인골프협회 회원 일동은 이날 김희수 이사장에게 ‘마음의 눈으로 샷을 하는 골퍼들에게 희망의 눈이 되어 주신 당신께 개원 60주년을 기념하여 사랑의 마음을 담았다.’며 ‘참 좋은 당신께 드리는 패’를 증정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문병원섹션 목록으로
명지성모병원, 추석 맞아 ...
근로복지공단 안산산재병원...
‘몽골 국가사회보험청 연...
자연스러운 코 ‘컨실러’ ...
명지성모병원, 3주기 의료...
다음기사 : 김안과병원, 야외활동 많은 가을철, 눈 감싼 '안와뼈' 부상에 주의 (2022-10-05 13:24:11)
이전기사 : ‘김안과병원 명곡 임상의학상’ 시상식 개최 (2022-08-22 10:27:49)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Effects of tertiary palliative care on th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