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8월05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8-05 15:55:00
뉴스홈 > 건강보험
2021년07월15일 19시1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머리카락 빠지는 '탈모증 환자 전체 23만 명'
건보공단, 젊은 '30대' 5만 2천 명으로 전 연령대 22.2% 最多

작년 진료환자 '23만 3천 명'‥'남 13만 3천 명, 여 10만 명'
다음으론 '40대 21.5%(5만 명), 20대 20.7%(4만 8천 명)' 順  

[보건타임즈] 탈모증으로 진료를 받은 건강보험환자는 2016년 21만 2천 명에서 2020년 23만 3천 명으로 2만 1천 명이 증가, 연평균 증가율이 2.4%로 나타났다. (자료)

탈모증이란 정상적으로 모발이 존재해야 할 부위에 모발이 빠져 없는 상태의 증상을 말한다.

이중 남성은 2016년 11만 7천 명에서 2020년 13만 3천 명으로 13.2%(1만 6천 명), 여성은 2016년 9만 5천 명에서 2020년 10만 명으로 5.8%(6천 명)로 각각 늘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 2016년부터 2020년 '탈모증(L63~L66)'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작년 탈모증으로 진료받은 30대가 5만 2천 명으로 전체 23만 3천 명의 22.2%를 차지하며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많았다. (표 참조)
다음으로는 40대 21.5%(5만 명), 20대 20.7%(4만 8천 명) 등의 순이었다.
남성은 30대 25.5%, 40대 22.3%, 20대 22.2%, 여성은 4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20.4%로 가장 높았다.
50대와 20대는 각각 19.6%, 18.6%를 차지했다.
남녀의 연령대 특징은 10대부터 40대까지는 남성, 9세 이하와 50대 이상은 여성이 유독 많게 파악됐다.

이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피부과 조남준 교수는 "남성형 탈모증(안드로겐 탈모증)은 남성호르몬과 유전에 의해 발생한다"며 "젊은 층에서 탈모 증가는 외모에 관심이 커지면서 병원을 찾는 젊은 층이 늘어났기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5년 동안 '탈모증'으로 한 번 이상 진료를 받은 전체 환자는 87만 6천 명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은 연령대로는 30대(22.7%), 40대(21.2%), 20대(20.6%)였다.
남성은 30대(25.9%), 20대(22.5%), 40대(21.5%) 순으로 20~40대 모두 약 20%대로 비슷했다.
여성은 40대(20.8%)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30대(18.7%), 50대(18.7%) 순으로 60대부터는 줄어들었다.
  
인구 10만 명 당 '탈모증' 진료환자는 2020년 454명으로 2016년 418명 대비 8.6% 늘어났다.
남성은 2016년 461명에서 2020년 517명, 여성은 2016년 375명에서 2020년 391명으로 각각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연령대로는 30대가 725명으로 가장 많게 집계됐다.
성별로는 남성이 30대가 913명, 여성은 20대가 574명으로 각 남녀 모두에서 가장 많았다.

치료에 들어간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6년 268억 원에서 2020년 387억 원으로 증가했으며 연평균 증가율이 9.6%였다. (표 참조)

탈모증 질환 치료로 지출이 가장 많은 연령대는 40대로 전체의 23.0%, 89억 원이 사용됐다.
다음으로 진료비 지출이 많은 연령대는 30대 21.6%(84억 원), 50대 18.7%(73억 원)였다.
남성은 10대부터 40대까지 여성보다 진료비가 많이 쓰였다.
9세 이하와 50대 이상에선 여성의 진료비가 더 많이 들어갔다.

진료환자 1명당 진료비는 2016년 12만 6천 원에서 2020년 16만 6천 원으로 31.3% 상승했다.
남성은 2016년 12만 5천 원에서 2020년 16만 3천 원으로 30.4%, 여성은 2016년 12만 8천 원에서 2020년 17만 원으로 32.7%의 진료비 증가율을 나타냈다.

1명당 진료비는 50대가 18만 7천 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9세 이하는 11만 9천 원으로 가장 적었다.
성별로 따져 남성은 60대가 19만 원, 여성은 50대가 18만 8천 원으로 각각 가장 많았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보험섹션 목록으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
중년층 ‘재활치료’ 증가...
동일성분 동일약가제의 몰...
2019년 심장근육 허혈 '허...
'화이자 베스폰사®주' 10...
다음기사 : 치매 질환, '외래 진료서비스 질' 적정성 평가한다 (2021-07-21 16:49:49)
이전기사 : 폐렴 진료 잘하는 1등급 의료기관 '289곳' (2021-07-14 18:17:06)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GC 헬스케어 부문 계열사, '올...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논문) Development and validation of the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