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8월05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8-05 15:55:00
뉴스홈 > 의료기기
2021년07월01일 1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씨젠, 델타 포함 주요 코로나 변이 찾아내는 진단시약 출시

6개 코로나19 변이 선별 가능‥유럽 CE 인증·식약처 수출허가 획득
전세계 코로나19 재확산의 단초가 되고 있는 델타·델타플러스 변이 찾아내
“강력한 변이를 조기에 진단‥코로나19 재확산 차단하는 데 기여할 것”

[보건타임즈] 강력한 전파력을 가진 ‘델타’ 및 ‘델타플러스’ 변이가 전 세계로 확산 중인 가운데,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이 델타, 델타플러스를 포함한 주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선별할 수 있는 신제품을 선보였다. 

씨젠은 지난 30일 델타, 델타플러스 등 6개 주요 변이 바이러스의 감염 여부를 찾아낼 수 있는 코로나19 진단시약 ‘Allplex™ SARS-CoV-2 Variants Ⅱ Assay’에 대해 유럽 체외진단시약 인증(CE-IVD)과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수출 허가를 함께 획득했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은 최근 전 세계 코로나19 재확산의 주종으로 꼽히는 인도발 변이(델타, 델타플러스, 카파)를 선별해 낼 수 있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여기에 감마(브라질), 베타(남아프리카공화국), 엡실론(캘리포니아) 등의 변이 바이러스까지 찾아낼 수 있는 멀티플렉스 진단 제품이다.

델타 변이의 경우 잠복기가 짧고,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2.7배, 알파(영국) 변이보다 1.6배 정도 빠르게 전파되어 이미 전 세계 90여개 국으로 확산되었다. 국제인플루엔자정보공유기구(GISAID)에 따르면, 지난 4주간 신규 확진자 중 델타 변이 감염률이 영국 91%, 인도네시아 89%, 러시아 88%로 나타나 10명중 9명이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의 경우에도 지난 주까지 190명이 델타변이 감염자로 확인되었지만, 감염자 수가 1주일에 2배 이상 증가할 정도로 매우 빠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델타 변이에서 한층 진화한 델타플러스 변이는 델타 변이보다 감염력이 높을 뿐 아니라 백신효과를 약화시킬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어 코로나19의 글로벌 재확산에 대한 우려가 점차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Allplex™ SARS-CoV-2 Variants Ⅱ Assay’는 타겟으로 하는 변이 바이러스를 선별해 낼 수 있지만, 델타 변이의 경우 엡실론 등과 동일한 유전자 변이를 갖는 등 일부 특성이 같아 델타 변이로 특정하기가 쉽지는 않다.

그러나 최근 해외에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변이의 대부분이 엡실론이 아닌, 델타라는 점에서 전문가들은 씨젠의 신제품이 델타 변이를 찾아내는 데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씨젠은 델타 변이를 좀더 확실하게 구분해 내기 위해 연구용 시제품인 ‘Allplex™ SARS-CoV-2/P681R Assay’도 지난 30일 개발을 완료했다. 이를 ‘Allplex™ SARS-CoV-2 Variants Ⅱ Assay’와 조합 사용해 다른 변이와 델타 변이를 정확하게 구별해낼 수 있도록 전 세계 검사실에 보급할 계획이다. 또 씨젠은 앞으로도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나올 경우 이를 진단할 수 있는 새로운 제품도 계속 출시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씨젠은 지난 3월, 알파(영국), 베타(남아프리카), 에타(나이지리아) 등의 변이를 진단할 수 있는 ‘Allplex™ SARS-CoV-2 Variants Ⅰ Assay’를 출시한 바 있다. 따라서 이를 ‘Allplex™ SARS-CoV-2 Variants Ⅱ Assay’와 조합해 사용할 경우 현재 지구상에 퍼져 있는 대부분의 코로나19 변이를 찾아낼 낼 수 있다.

지금까지 코로나19 변이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1차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판별한 뒤, 변이 감염이 의심되는 환자를 대상으로 2차로 변이 감염 여부를 판별해야 해 시간이 오래 걸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씨젠의 동시다중진단 기술이 적용된 진단시약은 한 번의 검사로 코로나19 감염 여부와 함께, 한 번에 3~4종의 변이 바이러스를 구분하여 검출할 수 있어 델타 등 여러 코로나19 변이가 확산되는 현 상황에 최적화된 진단방법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씨젠 생명과학연구소 이민철 부사장은 “델타 및 델타플러스 변이는 △빠른 전파력, △백신 무력화, △짧은 잠복기라는 무서운 특성을 갖추고 있어 새로운 팬데믹에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맞춰 내놓은 씨젠의 신제품이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를 조기에 찾아내 더 이상의 확산을 차단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기기섹션 목록으로
GE헬스케어, 방사선량 줄이...
예치과 네트워크, 치아 줄...
식약청, 의료기기 규제개혁...
시지바이오 ‘시지덤 원스...
양산부산대병원 NST‥조기 ...
다음기사 : 식약처, '혁신 의료기기소프트웨어 제조기업' 인증 (2021-07-02 12:03:18)
이전기사 : 씨젠, 美 바이오라드와 손잡고 미국 시장 진출 본격화 (2021-07-01 11:22:15)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GC 헬스케어 부문 계열사, '올...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논문) Development and validation of the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