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8월05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8-05 15:55:00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1년01월12일 18시3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노화성 난청' 발병위험요인 '나이, 고혈압, 당뇨, 복부비만'
서울성모병원, 65세 이상 고음 청력 나빠지다 저하 내버려 뒀다간 '인지기능 저하' 유발

박경호 교수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활용해 '1만6,799명' 조사, 분석
박 교수 "난청 위험성 큰 고령 인구와 고혈압, 당뇨, 비만 환자 조기 청력검사"
"진단결과에 보청기 비롯한 적절한 조치 받는 것 중요"
논문, 국제학술지 'PLOS ONE 2020년 12월'에 게재

[보건타임즈] 나이가 많아질수록 소리의 강도에 청각의 감수성, 즉 청력이 점차 떨어졌으며 특히 65세가 넘어가면 6000Hz 이상의 고음 청력이 급격히 나빠졌다는 연구결과(논문)가 나왔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이비인후과 박경호 교수(사진 교신저자)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2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활용해 19세 이상 1만6,799명을 대상으로 난청의 위험요인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분석 대상자 중 편측성 난청은 약 8%(1,349명), 양측성 난청은 5.9%(989명)이었으며, 난청은 남성이 여성보다 더 많았다.
난청의 위험요인은 나이, 고혈압, 당뇨, 복부비만으로 나타났으며, 인지기능, 우울증, 자살 충동 등 정신건강도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 난청 기준은 500, 1000, 2000, 4000Hz의 평균 청력역치 25dB 초과로 정의했다.
청력역치는 검사자가 들을 수 있는 가장 작은 소리를 뜻한다.
정상 청력은 청력역치 평균 25dB 이하이며, 이 기준을 넘어가면 난청 단계에 들어간다.

귀는 크게 외이(바깥귀), 중이(가운데귀), 내이(속귀)로 구분할 수 있다.
난청은 귀 구조의 일부가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해 작은 소리를 듣기 어렵거나 들리는 소리를 구분할 수 없는 상태를 말한다.
고령일 땐 소리가 들리기는 하지만 명확하지 않아 말소리를 정확하기 알아듣기 어려울 때 노화성 난청을 의심할 수 있다.
이 증상은 수년에 걸쳐 서서히 나타나며, 초기엔 4000Hz 이상 고주파의 난청으로 시작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저주파까지 진행된다.
노화성 난청의 원인은 노화에 의한 청각기관의 퇴행성 변화이며, 과거에 노출된 소음, 만성질환 여부, 유전적인 요인에 따라 복합적인 영향을 받는다.

난청은 초기에 치료 없이 내버려 뒀다간 청력이 회복되지 않아 무엇보다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
치료방법은 외이나 중이에 이상이 생긴 전음성 난청일 때는 원인을 교정하면 정상 청력으로 호전될 수 있다.
달팽이관이나 청신경 등 내이에 이상이 생긴 감각신경성 난청은 청각 재활을 통해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다.
청력 손실 정도에 따라 보청기 등 보조 장구를 착용하거나, 보청기를 사용할 수 없는 심한 청력 소실이 있으면 인공 와우 수술로 치료한다.

박 교수는 "조기에 난청을 발견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전반적인 청력 저하가 계속돼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은 물론 인지기능의 저하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난청의 위험성이 높은 고령 인구와 고혈압, 당뇨, 비만 환자들은 조기에 청력검사를 시행해 보청기를 비롯한 적절한 조치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월 200만 원 미만 남성 '자...
한양대학교병원, ‘안전하...
고대구로병원, 정신질환 시...
서울대병원, 뼈 밀도가 '뇌...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
다음기사 : 지방간 있으면 '담낭용종 발병 위험 ↑' 주의 (2021-01-12 19:05:08)
이전기사 : 저장장애형 경도인지장애 환자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 (2021-01-12 18:14:42)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GC 헬스케어 부문 계열사, '올...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논문) Development and validation of the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