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2월04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3-12-01 17:56:54
뉴스홈 > 기관/단체 > 칼럼
2015년09월08일 11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야근하면 심장병·뇌졸중 발병 확률↑

잦은 야간근무가 심장병과 뇌졸중 발생률을 높인다.
전문가들은 직장인의 신체리듬은 주간활동에 적합하게 맞춰져 있어 야간근무를 할 경우 강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지적한다.

야간에 일을 하는 근로자들이라면 건강에 보다 주의를 기울여야 할 듯하다. 정상 근무시간과 다른 근무시간에 일을 하는 근로자들일수록 심장마비나 뇌졸중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에 실린 최신 연구자료에 따르면 남들과 다른 근무시간대에 일하는 사람들의 경우 혈관계 질환으로 알려진 심장마비와 뇌졸중 확률이 높아진다고 ABC뉴스가 소개했다.

이전에도 야간근무가 건강에 좋지 않다는 연구결과는 여럿 있었다. 통상적으로 9시 출근 9시 퇴근(미국의 경우)하는 사람들과 다른 시간대에 일하는 경우 혈압이 높고, 당뇨병에 걸릴 확률 역시 높아진다는 것이다.

영국과 캐나다의 연구진은 총 200만 명을 대상으로 한 34개의 연구자료를 종합한 결과 정상 근무 시간 외에 근무를 하는 사람들은 정상 근무를 하는 사람들에 비해 심장마비가 올 확률이 23% 높았고, 뇌졸중 발작이 올 확률은 5% 가량 더 높다고 소개했다. 이들 연구진은 특히 야간근무를 하는 사람들의 경우 질환에 걸릴 확률이 더욱 높다고 소개했다.

노스웨스턴 대학의 로버트 보노 교수는 “야간 근무를 하는 사람들의 경우 경제적으로 좋지 않은 환경에 놓여 있는데다, 건강관리 등도 제대로 받지 못함에 따라 건강이 나빠질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연구진들은 정상 근무 시간과 다른 시간대에 일하는 경우 생체 시계가 교란되면서 심장 박동수 및 혈압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더불어 야간 근무 등이 몸에 해롭다고 하더라도 이를 바꾸는 것은 불가능한 현실을 고려할 때 야간 근무를 하는 사람들은 “꾸준한 운동을 통해 건강 상태를 최상으로 끌어올리고, 몸에 해로운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들을 적절히 관리할 것”을 충고했다. 아울러 야근을 하는 사람들의 경우 다른 사람들에 비해 혈압, 체중, 콜레스테롤 등에 보다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문제는 개인마다 천차만별일 수밖에 없는 ‘적당한 수면시간’을 어떻게 정하느냐다. 통상적으로는 성인의 평균 권장 수면시간은 8~9시간으로 알려져 있지만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다면 5~6시간도 괜찮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개인별 경험과 느낌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노릇이지만 ‘수면의 질’ 문제는 조금 다르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이대일 원장은 “보통 8시간 이상 잤는데도 낮 동안 졸림증과 피로가 계속된다면 수면무호흡증이나 불면증 등 수면장애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이런 문제는 수면시간을 늘리는 것으로 해결되지 않으며 반드시 원인을 교정해야 신체·정신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BKTNEWS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칼럼섹션 목록으로
식중독을 일으키는 세균과 ...
참으면 병(病) 되는 ‘통증...
[신년사]국민건강관리공단 ...
알 수 없는 허리·골반·다...
추워진 날씨 ‘뇌심혈관’ ...
다음기사 : 독감, 감기와 다른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2015-09-15 10:28:30)
이전기사 : 변비, 노인보다 소아·청소년 더 많다? (2015-08-27 09:39:31)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Spatiotemporal genomic profiling of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