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4월13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4-04-12 15:25:08
뉴스홈 > 클릭!핫이슈 > 그래픽뉴스
2012년06월22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23일 오후 6시36분 한국 인구 ‘5천만 시대’
통계청 “2045년엔 다시 4천만대‥노령인구는 2040년 1천100만 명”

우리나라 인구가 23일 오후 6시36분 5천만 명을 넘어선다.

통계청은 22일 발표한 `장래인구추계 2010~2060'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인구 5천만 명 시대가 23일부터 시작될 것으로 추정된다며 33년간 지속하다가 저 출산율 탓에 2045년에 종료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게다가 노령인구가 급격하게 늘어나 성장 동력이 떨어지고 젊은 층의 노인부양 부담이 커져 국가 차원의 인구관리정책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세계 인구는 70억5천만 명에 이를 것으로 보여 한국 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0.71%다.

우리나라 인구수가 5천만 명을 돌파한 것은 1983년 4천만 명을 달성한 이래 29년만이다. 1983년 이후 해마다 시간당 출생인구수가 88명으로 사망 29명을 앞질러오면서 반복된 결과다.

1967년 당시 3천만 명에서 1천만 명으로 늘어나는데 걸린 연수 16년을 고려하면 5천만 명 돌파까지는 배 가까운 시간이 소요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우리나라 인구가 2030년 5천216만 명을 정점으로 내리막길을 타 2045년엔 다시 4천만 명대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2045~2069년에는 1천만 명 더 줄고 2091년에는 인구규모가 3천만 명까지 줄 것으로 예상했다.

이 관계자는 일을 할 수 있는 생산가능인구(15~64세)는 2010년을 100으로 볼 때 2040년 80.2 수준으로 감소, 일본(75.5), 독일(78.4)에 이어 세계 3번째라며 사람 수로는 2010년 3천598만 명(총인구의 72.8%)에서 2040년 2천887만 명이 줄게 된다고 전했다.

기대수명 남자 77.2세, 여자 84.1세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어떤 변화가 있을까?

고령인구는 1980년 146만 명으로 지난 30년간 4백만 명 가량이 늘어나 2010년 545만 명으로 증가했고 2040년엔 1천100만 명으로 배 이상 늘어난다.
기대수명은 남자의 경우 1980년 61.8세에서 2010년 77.2세로 15.4세, 여자는 70.0세에서 84.1세로 14.1세가 증가했다.
남녀 간의 격차는 줄어드는 추세로 1980년 8.2세에서 2010년 6.9세로 줄었다.

노령화 지수는 2010년 68.4명에서 2017년 104.1명으로 유소년인구보다 고령인구가 더 많아지고, 2040년에는 288.6명으로 노인 3명당 유소년 1명꼴이 된다.
노령화 지수는 유소년인구 1백 명당 고령인구를 의미한다.

이로써 노년부양비는 1980년 6.1명, 2010년 15.2명에서 2020년 22.1명, 2030년 38.6명, 2040년 57.2명으로 급증한다.
노년부양비란 생산가능인구 100명이 부담할 고령인구 수를 의미한다.

이 관계자는 현재 1.42명 선에 있는 출산율을 2060년 1.79명으로 끌어올린다고 가정(중위가정)하면 인구가 5천만 명 아래로 떨어지는 시기를 예상보다 13년 늦은 2058년까지 지연시킬 수 있다고 내다봤다.

1980년 21.8세에서 2010년 현재 37.9세 사이 중위연령층은 약 16세가량 높아져 2030년까지 48.5세, 이후 속도가 둔화되다 2040년엔 52.6세에 이를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생산가능인구가 2016년 정점 이후 차츰 감소해 유럽이 추진하는 적극적 노년(Active ageing)처럼 생산가능인구의 외연과 개념을 여성, 노인으로 확대시켜 출산율을 끌어올리는 노력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저 출산율로 사회문제가 되는 우리나라 여성의 출산율은 어떤가?
미혼율과 초혼연령이 늦어지면서 여성의 출산율 정점이  1980년 20대 후반에서 2010년엔 30대 초반으로 옮겨졌다.

1980년 25-29세 여성 1천 명당 238.5명을 출산했으나, 2010년에는 1/3 수준인 79.7명으로 감소했다.
30-34세 여성의 출산율은 1980년 113.2명에서 1985년의 약 1/3 수준인 38.1명으로 감소한 뒤 계속 상승, 2010년엔 112.4명 수준에 이르고 있다.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1983년 처음으로 대체출산율 2.1명 이하로 떨어진 후 계속 줄어들면서 2010년 현재 1.23명 수준이다.
원인으로는 1980년대 중반까지 강도 높은 가족계획사업이 영향을 미쳤다.
1990년대 후반부터는 여성의 경제활동참여가 늘어나면서 초혼연령의 많아지고 미혼 율이 높아졌다.
 
통계청은 최근 사회적 분위기나 지금의 출산율이 지속된다면, 합계출산율도 소폭 늘어나 2040년 1.42명 수준에 도달할 것이라는 전망치를 내놨다.

자료=대한민국 인구 5천만명
http://www.bktimes.net/data/board_notice/1340353165-81.pdf

사망자수와 사인은 어떤가?

지난해 총 사망자수는 25만5천403명으로, 전년대비 8,461명(3.4%)이 증가, 1983년(사망원인통계 산출)이후 역대 최고 수준이었다.
이중 남성 사망자수는 14만2,360명으로 전년대비 4,624명(3.4%), 여성은 11만3,043명으로 전년대비 3,837명(3.5%)이 늘었다.

남성 사망률이 여성보다 1.26배 높았다.
연령별 사망률(특정 연령인구 10만 명당 사망자수)은 대부분(1세-70대) 감소했으나 0세와 80세 이상에선 늘어났다.
1-9세 사망률은 2003년 이후, 40대-60대 사망률은 1983년부터 줄어드는 추세다.

사망원인은  ‘질병’
1위는 암 2위는 뇌혈관 3위는 심장 질환

자연사를 뺀 총사망자의 47.8%는 암(악성신생물), 뇌혈관, 심장 질환으로 숨졌다.
사망원인 ▲1위는 암 ▲2위는 뇌혈관 질환 ▲3위는 심장 질환 ▲4위는 자살 ▲5위는 당뇨병으로 2007년 이후 순위가 그대로다.

10대의 사망원인은 암, 뇌혈관 질환, 심장 질환, 자살, 당뇨병, 폐렴, 만성하기도 질환, 간 질환, 운수사고, 고혈압성 질환으로 총사망자의 70.8%를 차지했다.

사망률 폐렴은 증가, 운수사고, 위암은 감소

이중 폐렴은 사망자가 늘면서 9위에서 6위로 순위에 오른 반면 운수사고는 6위에 9위로 내려갔다.
 
2000년에 비해 순위가 상승한 사인은 자살(8위→4위)과 폐렴(10위→6위), 당뇨병(6위→5위)이며 하락한 사인은 운수사고(4위→9위) 간 질환 (5위→8위), 고혈압성 질환(9위→10위)이다.

연령대별 주요사인은 ▲1-9세는 운수사고, 암, 선천기형․변형이나 염색체 이상 ▲10대-20대는 자살, 운수사고, 암 ▲30대는 자살, 암, 운수사고 ▲40대-50대는 암, 자살, 간 질환 ▲60대 이상은 암, 뇌혈관 질환, 심장 질환으로 드러났다.

암, 뇌혈관 질환, 심장 질환, 자살은 남녀의 사망원인 1위에서 5위에 올랐다.
간 질환과 운수사고는 남성의 사망원인의 5위와 7위, 여성에게선 10위와 9위에 랭크됐다.
폐렴은 여성의 6위에 올라 남성(9위)보다 사망자가 많았다.
 
뇌혈관 질환과 심장 질환, 고혈압성 질환으로 숨진 여성 사망률은 54.8명, 47.4명, 13.1명, 남성은 51.5명, 46.4명, 6.1명으로 분석됐다.
 
암 사망률은 폐암, 간암, 위암 順
남녀 대장암과 폐암 사망률 모두 ‘증가’

암 사망률(인구 10만 명당)은 144.4명으로, 폐암 31.3명, 간암 22.5명, 위암 20.1명의 순이었다.
남성은 폐암 45.7명, 간암 33.4명, 위암 26.1명 여성은 폐암 16.9명, 위암 14.1명, 대장암13.5명 순으로 사망률이 높았다.

남성의 암 사망률은 181.0명으로 여성 107.8명보다 1.68배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남녀 간의 암 사망률 차이는 식도암(12.76배), 간암(2.92배), 폐암(2.71배)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사망률(인구 10만 명당)이 높은 암은▲10대는 백혈병(1.0명)과 뇌 암(0.7명) ▲20대는 백혈병(1.1명), 위암(0.6명), 뇌 암(0.4명) ▲30대는 위암(3.6명), 간암(2.1명), 유방암(1.8명) ▲40대는 간암(13.9명), 위암(9.7명), 폐암(5.7명) ▲50대는 간암(38.5명), 폐암(24.4명), 위암(21.7명) ▲60대는 폐암(98.1명), 간암(75.1명), 위암(50.9명) ▲70대는 폐암(242.3명), 위암(124.5명), 간암(113.8명)▲80세 이상은 폐암(353.8명), 위암(235.9명), 대장암(208.2명)이다.

순환기계통 질환 사망률은 2008-2009년 새 감소했으나, 2010년부터 증가 추세로 돌아서 인구 10만 명당 112.5명으로, 뇌혈관 질환 사망률(53.2명), 심장 질환(46.9명), 고혈압성 질환(9.6명)보다 앞섰다.
순환기계통 질환 여성 사망률은 10만 명당 118.0명으로 남성107.1명보다 높았다.
고혈압성 질환도 여성(13.1명)이 남성(6.1명)의 2배나 됐다.

심장 질환 중에선 허혈성 심장 질환(26.7명)으로 숨진 사망자가 많았다. 남성 사망률(28.3명)이 여성(25.2명)보다 높았다. 심장 질환 사망률은 10만 명당 1.9명(4.3%), 뇌혈관 질환은 1.1명(2.2%) 증가추세다. 
 
50대 이하는 심장 질환, 60대 이상은 뇌혈관 질환
순환기계통 질환 사망률은 60대 이후 급증
 
50대 이하는 심장 질환, 60대 이상은 뇌혈관 질환으로 사망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순환기계통 질환 사망률은 전년대비 0세와 20대부터 70대까지 연령층에서 감소한 반면, 1-9세, 10대, 80세 이상에게선 증가했다.

영아사망은 호흡곤란과 심장의 선천기형이 전체의 26.4%를 차지, 주요사인으로 떠올랐다.
한국의 영아사망률은 3.2명으로 일본 2.4명, 스웨덴 2.5명보다 높은 편이지만 OECD 34개국의 평균 4.4명보다 낮았다.

시도별 연령표준화 폐암 사망률, 2010(제공 통계청)

주요사인 별 시도 사망률은 다음과 같다.
○ 위암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은 대전(19.2명) ▲낮은 곳은 제주(14.2명)
○ 간암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25.2명) ▲낮은 곳은 서울(15.5명)
○ 폐암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은 경북(29.3명) ▲낮은 곳은 서울(21.0명)
○ 당뇨병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은 광주(19.8명) ▲낮은 곳은 제주(5.1명)
○ 심장 질환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은 부산(54.0명) ▲낮은 곳은 제주(25.7명)
○ 뇌혈관 질환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전북(47.8명) ▲낮은 곳은 제주(27.5명)
○ 폐렴에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은 충북(17.6명) ▲낮은 곳은 충남(8.5명)
○ 만성하기도 질환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전북(15.1명) ▲낮은 곳은 제주(4.7명)
○ 간 질환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은 강원(15.5명) 낮은 곳은 ▲대전(7.3명)
○ 운수사고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23.6명) 낮은 곳은 ▲서울(6.3명)
○ 자살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은 충남(36.9명) 낮은 곳은 ▲서울(24.3명)

자료=2010년 사망원인통계 결과
http://www.bktimes.net/data/board_notice/1340353165-85.pdf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그래픽뉴스섹션 목록으로
택시 운전자 7명 중 1명 숨...
의료용 마약류 항불안제, '...
최근 7년 간 전립선 비대 ...
10명중 7명 간 건강 관리 ...
한국, OECD 국가 중 ‘노인...
다음기사 : 다께다, COPD로 아시아 국가 부담 커 (2012-06-30 00:00:00)
이전기사 : 성인 남성 10명 중 7명 야간배뇨 시달려 (2012-06-18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Advanced Facial Rejuvenation: Synergistic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