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3월04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16:24:47
뉴스홈 > people+ > 개원 개업
2011년09월28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내 최초 ‘정신질환 조기예방 클리닉’ 개설
10월부터 신경정신과 권준수 교수 진료 시작

권준수 책임 교수

서울대병원이  다음 달 정신분열병을 비롯한 정신병으로 발병할 가능성이 높은 환자들을 사전에 발견하고 최신의 진단과 치료를 함으로써 조기에 예방하는 ‘정신질환 조기예방 클리닉’ 문을 연다.

서울대병원(병원장 정희원)에 따르면 클리닉은 정신병이 발병할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군 환자를 대상으로 일주일 내에 선별평가와 전문가의 면담평가, 인지기능평가와 MRI 촬영, 뇌파 촬영을 거쳐 이를 종합, 임상적 판단을 내리고 적절한 치료 계획을 세워 발병을 조기에 예방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개인의 증상에 따라 소량의 약물치료를 하거나, 자신이 겪는 증상에 대한 대처방식을 수정하는 인지행동을 치료, 증상을 호전시키고 정신증의 발병 가능성을 낮추도록 했다.

일반적으로 정신질환 환자들은 피해망상, 환청, 현실 판단력 손상과 같은 뚜렷한 증상이 나타나야 심각성을 느끼고 병원을 방문하지만 고위험군 환자들은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적절한 진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병이 발생하기 전에 적절한 진료를 받으면 발병 위험을 줄이고 조기에 예방할 수 있다.

고위험군 환자들은 대개 일년 정도 상당기간에 걸쳐 대인관계의 어려움, 이전에 비해 자신이 달라져 있다는 느낌, 의심, 우울감과 불안, 불면, 집중력의 저하 등과 같은 일반적이고도 미묘한 증상들을 겪으며, 점차 일상생활을 잘 못하게 된다.

그러나 이 시기에 이미 정신 증에서 일어나는 대뇌 피질의 손상이나 인지기능의 손상, 뇌의 기능적 연결성에 문제가 시작된다는 것이 알려져 있다.

또 2명 이상의 가족들이 정신분열병 등 정신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 정신병 발병이 높은 고위험군에 속한다.

고위험군의 진단과 치료는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주제다.
현재 호주 멜버른 대학과 미국 예일대를 중심으로 1990년대 중반부터 시작해 각국에서 고위험군의 진단과 치료를 위한 전문 클리닉이 개설되고 있는 추세다.

권준수 책임 교수는 “고위험군의 발견과 조기 치료는 정신분열병과 같은 심각한 정신병의 증상과 후유증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그 동안의 연구실적을 바탕으로 국내 고위험군 환자들에게 최선의 관리와 치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권 교수는 정신분열병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 2004년부터 정신분열병이 발병할 위험이 높은 인구를 미리 찾아내 발병 위험을 낮추기 위한 고위험군 연구를 국내 최초로 시작했다. 이를 통해 현재까지 150명이 넘는 고위험군 들을 발견, 지속적으로 평가, 치료해왔으며 임상적 고위험군 이외에 친족 연구, 초기 정신증과 정신분열병 연구 등을 지속해왔다.

권 교수는 정신병으로 발병하기 전에 이미 뇌피질 두께의 감소, 청각기능의 장애, 인지기능장애 등이 나타나기 시작하고, 가족 중 2명 이상이 정신질환을 가진 정상적인 가족 구성원들에게도 뇌의 구조와 기능에서 조금씩 이상이 나타나기 시작한다고 밝혔다.

2명 이상 가족 정신분열병, 기능적 뇌자기공명영상 이상

권 교수팀은 2011년 발표된 연구에서 뇌 자기공명영상을 이용한 분석기법을 통해 고위험군의 전체 대뇌피질 두께를 비교한 결과, 대뇌피질의 두께가 일반인, 고위험군, 정신분열병 환자 순으로 점차 감소됐다고 밝힌 바 있다.

고위험군은 유의하게 전두엽, 내측 측두엽 등의 피질두께가 감소되어 있었는데, 특히 전두엽과 측두엽 부위의 대뇌 피질 손상은 정신분열병의 원인 중 하나로 밝혀져 있다.
 
2009년에는 정신분열병의 환청 증상의 원인이 되는 청각 기억능력의 저하가 질병이 발병하기 이전의 상태인 고위험군에서 나타난다는 것을 최첨단 뇌 검사기기 뇌자도(腦磁道, MEG; magnetoencephalography)를 이용한 연구를 통해 처음으로 학계에 발표했다.
 
고 위험군에 속하는 사람들은 전전두엽이 관장한다고 알려져 있는 실행기능이나작업기억 능력의 저하와 함께, 상대방의 마음을 이해하는 사회적 인지기능에 이상이 있으므로 이에 기반한 예방적 접근이 필요함을 보고하였다.

최근에는 가족 중 2명 이상이 정신분열병 등 정신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 정상인에 비해 전두엽 기능을 추가적으로 사용해야만 하는 등 뇌 기능면에서의 차이를 시사하는 기능적 뇌자기공명영상 이상을 발견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개원 개업섹션 목록으로
온-오프라인 다학제 통합 ...
여의도성모, 서울권 대학병...
서울대어린이병원 암센터병...
서울부민병원, 5월 1일 '가...
국간사, ‘군 재난안전교육...
다음기사 : 베링거인겔하임 바이오시밀러로 사업영역 확장 (2011-09-30 00:00:00)
이전기사 : 영남권역 재활병원 19일 개원 (2011-09-19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Glutamyl-prolyl-tRNA synthetase (EPRS1)...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