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2월09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3-12-08 17:29:30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 사건사고
2010년12월06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광주식약청, 토하젓 함량 허위표시 식품제조업체 적발

광주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지영애)은 정보사항에 의한 기획단속(11월 25일-11월 26일)을 실시해 토하젓 함량을 허위표시해 제조 판매한 식품제조업체 3개소를 적발했다.
 
이들 업체는 토하젓을 제조하면서 국내에서 생산량이 많지 않은 민물새우의 일종인 토하새우 대신에 징거미새우를 사용하고도 마치 토하새우만을 사용한 것처럼 원료명을 허위표시하거나, 함량을 적게넣어 제품을 제조 판매했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전북 순창군에 소재한 식품제조업체인 미가원은 섬진강 수라상 토하젓(양념젓갈)제품의 품목제조보고서에 토하새우 70%를 사용한다고 했으나 실제로는 징거미새우만을 사용하고도 원료명을 허위표시해 7월 13일부터 현재까지 약1,200kg을 생산해 업체 홈페이지를 통해 약1,015kg(약1,200만원 상당)을 소비자에게 판매했다.
 
전남 나주시에 소재한 식품제조업체인 세지농수산영농법인은 선인촌 옹기 토하젓(양념젓갈)제품의 품목제조보고서에 토하새우 64%를 사용한다고 하였으나 실제로는 토하새우와 징거미새우를 약7:3(45%:19%)의 비율로 혼합하여 사용하고도 원료명을 허위표시하여 2002년경부터 현재까지 약3,170kg을 생산하여 우체국 쇼핑을 통하여 약3,000kg(약7,200만원 상당)을 소비자에게 판매했다.
 
전남 나주시에 소재한 식품제조업체인 나주임천토하젓은 나주임천토하젓(양념젓갈)제품의 품목제조보고서에 염장토하를 63% 사용한다고 하였으나 실제 제품생산에는 토하새우 37%만을 사용하여 소비자에게 판매했다.

광주식약청은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식품제조업체 3개소에 대해서는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하였으며, 참고로 이번단속과 병행해 시중에 유통, 판매중인 토하젓 6개 제품에 대하여 정밀검사(타르색소, 보존료, 대장균) 결과 모두 적합했다.
 
광주식약청은 앞으로도 부정 불량식품 제조 판매업체에 대해서는 강력한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며 소비자는 이러한 정보사항이 있을 경우 우리 청 부정 불량식품 신고센터(062-602-139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동진 (djkangdj@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건사고섹션 목록으로
마황, 대황’ 섞은 다이어...
프로포폴 등 불법 처방한 '...
리베이트-약가연동제 '엇갈...
식약처, 배란유도제 불법 ...
참치포 유통기한 연장 시식...
다음기사 : 중국 수입 콩조림에서 유리조각 발견 (2010-12-06 00:00:00)
이전기사 : 식약청, 스테로이드 함유 화장품 적발 (2010-12-03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2024년 상반기 레지던트 1년차 지원결과 발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