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2월09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3-12-08 17:29:30
뉴스홈 > 의학회 > 소아과
2010년05월04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대한소아청소년과개원의사회, ‘백일해 청정 병원’캠페인 진행
5월 한 달간…소아청소년과 의료진과 직원이 먼저 접종

대한소아청소년과개원의사회(회장 임수흠)가 청소년-부모-의료진 등 어른들로 인한 영·유아 백일해 감염 차단을 위해 ‘백일해 청정 병원 캠페인’을 진행, 의료진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 내고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국내에서 급증세를 보이고 있는 영·유아의 백일해 주요 감염경로가 가족이나 의료진 등 영·유아와 자주 접촉하는 성인이라는 것을 널리 알리고, 아이의 건강을 책임지는 소아청소년과 의료진부터 솔선수범을 보이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따라서 일반인의 접종을 권고하는 종전의 캠페인과 달리 의료진이 먼저 접종을 받아, 아이들이 자주 찾는 병원을 백일해 청정 지역으로 만들자는 것이 특징이다.

백일해는 영·유아에게 위험한 호흡기질환으로 심한 발작성 기침이 백일 이상 가서 붙여진 말이다. 성인이 감염될 경우 대부분 만성 기침 정도로 그쳐, 전형적인 백일해 증상이 자주 나타나지는 않는다. 

또 백일해는 주변에서 사라진 질병이라는 잘못된 선입견으로 인해 진단과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영·유아가 걸릴 경우 극심한 기침으로 인한 압력이 뇌나 폐에 전가되어 출혈을 일으킬 수 있다.  이와함께 저산소증으로 인한 경련과 영구적인 뇌손상을 일으킬 수 있고 심한 경우에는 사망에 까지 이를 수 있다.

임수흠 회장은 “일반적으로 영·유아 백일해 기초 예방접종은 생후2o4o6개월 3회에 걸쳐 이루어진다”며 “접종이 마무리되기 전까지는 면역력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아 사실상 6개월 이하의 영·유아는 백일해 균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영·유아를 돌보거나 함께 생활하는 부모, 형제, 조부모 등 가족구성원뿐 아니라 영·유아와 자주 접촉하는 직종에 종사자들은 아기에게 치명적인 병을 옮기지 않도록 추가접종을 받아 전염 위험을 차단하는 것이 최우선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캠페인은 대한소아청소년과개원의사회 주관으로 5월 한달간 신청 접수 및 접종이 이루어질 계획이며, 사노피 파스퇴르 코리아㈜와 한독약품㈜이 후원사로 참여한다. 

또 전 직원의 접종을 마친 병·의원에는 대한소아청소년개원의사회의 ‘백일해 청정 병원’ 인증서가 발급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http://www.lovenkid.com/ 에서 확인 가능하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영신 (musicalkorea@paran.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소아과섹션 목록으로
高大 부윤정 교수, 소아외...
전남대병원 우영종 교수, ...
대한소아과학회, 얼굴 바꾼...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
아토피·천식질환 늘어나 ...
다음기사 : 전남대병원 우영종 교수, 대한소아신경학회 회장 선출 (2010-05-18 00:00:00)
이전기사 : 대한소아과학회, 얼굴 바꾼다…새 로고 발표 (2010-04-27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2024년 상반기 레지던트 1년차 지원결과 발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