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3월03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4-02-29 16:49:09
뉴스홈 > 동정
2024년02월08일 09시5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분당서울대병원 김연욱 교수 'IASLC 다학제위원회 위원'에 위촉
의료진 협력 필수적인 폐암서 '다학제 진료' 국제 표준화와 지침 마련 역할
[보건타임즈] 분당서울대병원 호흡기내과 김연욱 교수(사진)가 세계폐암학회(IASLC)의 다학제위원회(Multidisciplinary Practice Standards Committee) 위원으로 위촉됐다. 
그의 임기는 2025년까지다.
 
세계폐암학회는 폐암과 흉부 악성 종양에 연구와 교육, 진료지침을 제공하는 세계적인 학회다.
이 학회는 전 세계 100여 개국, 약 8천 명의 전문가들이 소속돼있다. 
세계폐암학회에서 발표하는 폐암 병기 설정은 세계 모든 나라가 사용하는 표준 지침이 될 정도로 높은 공신력과 권위를 가진다.
 
이 중 김 교수가 위원으로 활동하게 될 다학제위원회는 세계 각지의 호흡기내과, 흉부외과, 종양내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병리과 등 폐암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폐암 진료에 필수 다학제팀의 구성과 역할에 대한 국제적 표준화와 임상진료지침 개발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폐암은 절개와 출혈 없이 폐 세포를 채취, 조직검사를 할 수 없기에 진단 과정부터 여러 분야의 의료진이 협업해야 하며, 수술, 방사선, 항암치료 등 치료 방법을 결정할 때도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과 환자, 보호자가 직접 참여하는 다학제 진료가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
 
김 교수는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진료 환경에 가장 적합한 폐암 치료 전략과 가이드라인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효용성이 입증된 신의료기술이 국가별 환경 차이와 규제를 넘어 필요한 모든 환자에게 적절하게 제공될 수 있도록 폐암 전문가로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교수는 미국흉부학회 흉부종양분회의 기획위원을 지냈으며, '아시아태평양 폐암 퇴치 연합(Asia Pacific Coalition against Lung Cancer)'의 창립을 주도하는 등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폐암 연구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동정섹션 목록으로
중앙대학교병원 정진원 교...
이석현 병원장 ‘종근당 존...
백상홍 교수, 유럽심장학회...
황성택 전공의, '대한신경...
서울대 최인호교수, 대한정...
다음기사 : 대구가톨릭대병원 김준원 교수, 교육부 장관 표창 (2024-02-13 10:29:02)
이전기사 : 대동병원 서영은 과장, '성 충동 약물치료' 법무부장관 표창 (2024-02-08 09:46:52)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식약처,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