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3월03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4-02-29 16:49:09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 사건사고
2024년01월26일 14시0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식품 해외제조업소 427곳 실사 '위생관리 미흡 37곳' 적발‧조치
식약처, 직접 현지서 '수입식품 등 해외제조시설 전반적 위생관리 상태 조사' 확인

부적합 27곳 수입중단, '개선필요' 판정된 10곳 개선명령 조치

[보건타임즈] 지난해 우리나라로 식품 등을 수출하는 28개 국가 해외제조업소 427곳을 대상으로 현지실사를 벌여 위생관리가 미흡한 37곳을 적발, 수입중단 등 조치가 내려졌다.

해외제조업소 현지실사는 식약처가 수입식품을 상대로 선제적으로 안전관리를 위해 시행하고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해외제조업소는 수입식품 등의 생산·제조·가공·처리·포장·보관 등을 하는 해외에 소재하는 시설로 2023년말 기준 약 4만9천여 곳이 등록돼 있다.

식약처는 생산단계부터 수입식품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수출국 현지 제조업소를 상대로 매년 현지실사를 실시해오고 있다.

작년 현지실사는 통관·유통 단계 부적합 이력, 다소비 제품, 국내외 위해정보 등을 분석해 위해 우려가 높은 식품을 생산할 여건이 있는 해외제조업소를 대상(28개국 427곳)으로 실시했다.

수입중단 조치가 내려진 해외제조업소의 주요 미흡 내용은 ▲ 작업장 밀폐관리 미흡 ▲ 탈의실 환기시설 미비 ▲ 탈의실 보관함 미비 ▲ 화장실 환기시설 미비 ▲ 작업장 조도 관리 미흡 등이다.

식약처는 적발된 37곳 중 '부적합' 판정된 27곳에 대해선 수입중단, 국내 유통 중인 제조업소의 제품은 수거·검사를 실시했다.

이중 '개선필요'로 판정된 10곳에 대해선 개선명령과 수입검사 강화조치, 위반 제조업소에서 생산·수입되는 모든 제품은 정밀검사했다.

향후 위생관리가 미흡한 해외제조업소는 개선사항 증빙자료를 제출, 식약처의 검토를 거쳐 적합하면 수입중단 등 조치를 해제할 수 있다.
적발된 업체가 개선사항 증빙자료를 제출하지 않을 땐 수입중단조치가 그대로 유지된다.

작년엔 코로나19 공중보건 위기상황의 해제로 현지 방문이 가능해짐에 따라, 직접 해외제조업소의 제조·가공 시설 위생·청결 관리, 급수시설 관리, 종업원 위생 관리, 제품 검사 관리 등을 전반적으로 위생관리 상태를 중점 확인했다.

이 밖에 식약처는 지난해 논란이 됐던 중국 칭다오 맥주 제조업소를 포함해 해외제조업소로 많이 등록된 아시아 국가 등을 대상으로 현지실사를 강화, 국민이 해외 현지 생산단계부터 안전성이 확보된 수입식품을 소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건사고섹션 목록으로
‘의사의 의약품 직접 조제...
불법 체중조절 용도 '식·...
‘인도산 잔류농약 건고추...
사정지연 조루억제 내세운 ...
식약처, 불법 '건식 떴다방...
다음기사 : 발기부전치료제 들어간 '벌꿀제품' 불법 수입‧판매 업체 적발 (2024-01-30 11:13:17)
이전기사 : '불법 스테로이드 등 제조·판매 사범', 검찰에 구속송치 (2024-01-18 15:26:22)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식약처,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