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3월05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4-03-05 16:30:36
뉴스홈 > 동정
2023년12월08일 10시4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립암센터 서홍관 원장, 서울대 보건대학원 '자랑스러운 동문상'

[보건타임즈] 국립암센터 서홍관 원장(사진)이 지난 7일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총동창회에서 '자랑스러운 동문상'을 수상했다.

서 원장은 지난 30여 년간 금연운동에 기여한 공로와 국립암센터 원장으로서 국민을 암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암 예방에 주력해온 공을 인정받았다.

서 원장은 국민 건강을 위해 담배의 위해성을 알리며 30여 년간 금연운동에 헌신해왔다.
그는 한국금연운동협의회 2대 회장을 지낸 바 있으며 국내에 금연클리닉을 개설, 국립암센터에 금연콜센터를 설치하는 등 금연을 선도해왔다.

또 그는 언론을 통해 흡연의 해로움을 알리면서 정부와 국회를 촉구하는 각고의 노력 끝에 담뱃갑 경고 그림 도입, 담뱃값 인상, 모든 음식점 금연구역 달성 등의 정책 개선도 이뤄냈으며 2021년부터는 국립암센터 원장으로서 술이 1군 발암물질임을 널리 홍보, 암 치료와 함께 암 예방 활동을 견인해오고 있다.

이와 함께 서 원장은 근거에 기반으로 해 암검진을 정착시키며 갑상선암 과다진단 예방 운동을 펼쳐 국민 건강에 이바지했다.
의료윤리, 의료인문학을 비롯해 의학교육을 진행, 의료윤리 확립과 국내 최초 의사 시인으로 문학 활동을 활발하게 펼쳐 의료인의 문학 발전에도 기여한 바 있다.

서 원장은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에서 김정순 교수의 지도하에 보건역학을 공부했으며, 1991년 2월 보건학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서 원장은 "지난 40여 년간 의료인으로서 금연운동, 암 예방 활동 등을 열심히 해왔는데 이런 활동을 모교 동문들로부터 인정받게 돼 뜻깊다"면서 "앞으로도 국내 금연 문화 정착을 위한 정책 개선에 앞장서 술이 발암물질이라는 사실 등 국민이 알아야 할 암 예방 수칙을 적극적으로 알리며 암 예방 인식개선을 위한 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동정섹션 목록으로
강남성모병원 고영진 교수,...
한독학술상, 서울대병원 조...
건국대병원 김태영 교수, '...
고대안암 김선한 교수 싱가...
김재호 명예교수, 亞 최초 ...
다음기사 : 고대 안산병원 엄영섭 교수, 대한안과학회 '태준 안과 논문 우수상' (2023-12-08 11:16:16)
이전기사 :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신희석 교수, 대한재활의학회 제28대 회장 선출 (2023-12-06 17:30:39)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Glutamyl-prolyl-tRNA synthetase (EPRS1)...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