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2월04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3-02-03 17:35:31
뉴스홈 > 제약
2023년01월19일 16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올바이오파마, 2022년 매출 1,100억원‥“역대 최고 매출 달성”
의약품 판매 호조·바이오신약 마일스톤 유입 힘입어 8.3% 성장
창출된 수익을 신약개발에 재투자하며 ‘R&D 선순환 구조’ 견고화
신약 R&D 투자 지속 확대해 환자들에게 혁신 신약 제공 전념
 
[보건타임즈] 한올바이오파마(공동대표 박승국, 정승원)은 19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2022년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대비 8.3% 증가한 1,100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15억 원, 당기순이익은 20억 원을 기록했다.
 
의약품 판매 호조와 바이오신약 마일스톤 기술료 유입이 전체 매출을 견인했다. 의약품 부문에서는 대표 제품인 장염 치료제 ‘노르믹스’, 전립선암 치료제 ‘엘리가드’에 더해 프로바이오틱스 의약품 ‘바이오탑’이 연 매출 100억 제품군에 이름을 올리며 실적을 견인했다.
 
글로벌 임상 개발에 따른 마일스톤이 지속적으로 유입되며 기술료 매출 역시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 한올은 지난 12월 파트너사 ‘이뮤노반트(Immunovant)’로부터 중증근무력증 임상 3상 진입에 따른 마일스톤 약 132억 원(미화 1천만 달러)을 수령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이번 마일스톤을 비롯해 창출된 수익을 신약개발 프로그램에 재투자해 ‘R&D 투자 선순환’ 구조를 강화한다는 목표다. 매해 매출액의 15% 이상을 연구개발 비용에 투자해 R&D 인프라 구축에 힘써왔으며 그 결과 자가면역질환 치료 항체신약 ‘바토클리맙(프로젝트명: HL161)’과 안구건조증 치료제 ‘탄파너셉트(프로젝트명: HL036)’ 등 두 개의 파이프라인이 글로벌 임상 3상에서 개발되고 있다.
 
한올바이오파마 정승원 대표는 “의약품 제조 및 판매 사업과 신약 R&D 선순환이 시너지를 창출하면서 창립 이래 역대 매출을 기록하게 됐다”며, “올해 더 많은 글로벌 임상시험에 진입하게 될 것으로 기대됨에 따라 신약 연구개발 투자를 더욱 확대해 질병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혁신 신약을 제공하기 위해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올바이오파마는 제약사업과 기술료 수익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유지하며 지난 2016년부터 7년간 흑자 경영을 이어오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JW중외제약, DPP-4억제 당...
대웅제약 신약 ‘DWN12088...
대웅제약 자회사 아이엔테...
세계 최초 골관절염 유전자...
동아쏘시오홀딩스, 지주사 ...
다음기사 : LG화학, 美 항암신약 기업 ‘아베오’ 인수 (2023-01-19 17:03:43)
이전기사 : 동아ST, 셀트리온제약과 고혈압치료제 ‘이달비’, ‘이달비클로’ 국내 공동판매 재계약 (2023-01-19 14:49:58)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A decrease in the incidence of encephaliti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