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11월2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2-11-28 11:53:47
뉴스홈 > 종합 > 정책
2022년11월02일 16시3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운영위원회 정원 '기존 40명→20명' 축소
보건복지부, '위원회 위촉위원 1명' 운영위 상임위원으로 활동할 수 있게 체계개편

2일 '저출산‧고령사회기본법 시행령안' 입법예고
'인구위기대응정책 적시에 추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

[보건타임즈] 앞으로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운영위원회의 정원을 기존 40명에서 20명으로 줄이는 동시에 위원회의 위촉위원 1명이 운영위원회에 상임위원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의 운영체계가 개편된다.(신구대조표, 시행안 보기)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저출산‧고령사회기본법 시행령안을 마련, 2일부터 15일까지 입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 개정안은 인구정책의 총괄기구(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의 운영체계를 개편, 인구위기대응정책을 적시에 추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그동안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본위원회(25인), 운영위원회(40인), 분과위원회(103인)의 3단계 구조로 운영돼왔으며, 논의구조의 효율성 제고와 충실한 논의를 할 수 있도록 구조개편의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복지부가 공개한 입법예고안의 주요 내용은 이렇다.

운영위원회 산하에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구성‧운영해, 연구 또는 조사하거나 수시 자문에 응하게 하는 등 위원회에 대한 전문적인 지원을 담당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현 대통령비서실 저출산 업무 담당비서관과 민간위원 1명이 공동으로 맡던 사무기구의 장을 보건복지부 장관이 추천하는 고위공무원으로 변경, 고위공무원의 행정 전문성을 활용해 사무기구의 운영 효율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입법예고 기간 중 국민과 기관·단체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 후 개정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에 의견이 있는 개인 또는 단체는 11월 15일까지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총괄과로 의견을 제출하면 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코로나19 백신 국산화 앞당...
질본, 사우디 현지 메르스 ...
7월 중순부터 긴급환자 '보...
11월부터 재난적 의료비 지...
코로나 19 대응 'K-방역모...
다음기사 : 첨단 '3개 소프트웨어 의료기', 맞춤형 신속 분류 품목 첫 지정 (2022-11-08 12:18:33)
이전기사 : 암 데이터 공익사업, 가명 정보 활용 시 '자료제공기관'과 사전 협의 (2022-11-02 16:27:56)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Effective application of corpus callosotomy....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