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8월0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2-08-05 16:09:19
뉴스홈 > 건강보험
2022년07월11일 1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2020년 심방세동 진료환자 24만 명, 2016년 대비 '35.3% ↑'
건보공단, 男 14만 7천 명, 女 9만 7천 명‥60대 이상 '20만 2천 명' 전체 82.8%

입원치료 환자 증가율 '2016년 22,881명→2020년 24,411명' 6.7% ↑
외래 '2016년 175,112명→2020년 239,609명 36.8%(64,487명)' 대폭 증가
2020년 총진료비 '1천 980억 원' 2016년 대비 189.3% 늘었다

[보건타임즈] 2020년 심방세동 진료환자 24만 명으로 2016년 대비 35.3%의 높은 증가 폭을 나타냈다. (자료보기)

이중 입원치료 환자는 2016년 22,881명에서 2020년 24,411명으로 6.7%(1,530명), 외래는 2016년 175,112명에서 2020년엔 239,609명으로 36.8%(64,487명) 대폭 늘어나 연평균 증가율이 8.2%였다. (표)

심방세동은 심방에서 발생하는 빠른 맥의 형태로 불규칙한 맥박을 일으키는 부정맥 질환을 말한다. (출처 서울대학교병원 의학 정보)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심방세동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 현황을 이같이 발표했다.

2020년 심방세동 환자 '70대, 전체 32.8%' 최다

이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심방세동의 전체 진료환자 244,896명 가운데 70대가 32.8%(80,305명)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60대 26.4%(64,681명), 80세 이상 23.6%(57,882명) 순이었다.
이처럼 나이가 많을수록 진료환자가 늘어나 남녀 모두 70대가 각각 31.0%(45,793명), 35.5%(34,512명)를 차지, 60대 이상 노령의 환자가 전체의 약 80%였다.
 
심방세동 진료환자의 동반 질환으로는 고혈압 25.3%, 심부전 11.9%, 고지혈증 9.9% 순으로 각 연령대의 다빈도 동반 질환 분석결과도 같은 순을 보였다.

이외의 질환 가운데 40세 미만 심방세동 환자는 심장 박동 이상, 발작성 빈맥 등, 40세 이상 환자는 제2형 당뇨병 등이 각각 다빈도 동반 질환으로 나타났다.

이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이한철 교수는 "고혈압, 관상동맥질환, 판막질환, 심부전 등의 다양한 심장질환이 심방세동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심방세동의 가족력, 당뇨, 갑상선 항진증, 음주, 과체중, 수면무호흡증, 만성 폐 질환 등 많은 위험인자가 심방세동의 발생과 관련돼 있다"며 "정상보다 빠르게 불규칙한 심장 박동 등 평소에 느끼지 못했던 심장의 박동을 크게 느껴 가슴이 흔들리는 느낌, 숨이 찬 데다 가슴이 답답하거나 통증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비효율적인 수축으로 심박출량이 떨어지면서 피로감, 어지럼증, 운동능력의 감소,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다. 이러한 증상들의 범위나 정도는 나이나 기저 질환 등에 따른 개인차가 있을 수 있으나 상당수의 심방세동 환자는 증상이 없으며, 뇌경색 등 치명적인 합병증이 발생한 후에나 진단이 되는 사례가 많아, 적절한 선별 검사를 통해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게다가 "상당수의 심방세동 환자에게선 증상이 없거나 가슴 두근거림 정도의 증상만 나타날 수 있으며 3명 중 1명은 80세 이상으로 보고된다"면서 "뇌졸중의 경우 고령일수록 발생 위험이 커져 고령이나 고위험군은 적절한 주기로 선별 검사를 시행함으로써 심방세동을 조기에 진단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이렇듯 심방세동을 포함한 부정맥이 의심되는 증상이 있을 때는 심장내과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은 물론 적절한 치료와 통합적인 관리를 통해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2020년 총 진료비 1천 980억 원 '연평균 17.3% 증가 폭'

2020년 심방세동 총 진료비는 1천 980억 원으로 2016년 대비 1천 46억 원에서 89.3% 증가였고, 연평균 17.3%의 증가 폭(표)을 나타냈다.

이 가운데 남성은 2016년 628억 원에서 2020년 1천 285억 원으로 104.8% 대폭 증가했으며 여성도 2016년 418억 원에서 2020년 695억 원으로 66.0% 늘었다.

2020년 심방세동 각 연령대의 총 진료비는 60대가 620억 원(31.3%)으로 가장 많았으며 70대 뒤를 이어 70대 489억 원(24.7%), 50대 387억 원(19.5%) 순이었다.

이들 연령대 남성은 60대가 436억 원(33.9%), 여성은 70대가 206억 원(29.6%)을 차지했다.

심방세동 진료환자의 평균 입원일수는 7일이었으며 입원일수 3일 이내는 51.5%, 7일이내 는 79.9%였다. (표)
심방세동 전체 입원 환자 중 97.0%가 30일 이내로 나타났다.

심방세동으로 2회 이상 병원을 찾은 외래 방문 환자의 방문주기는 '90일 이상~180일 미만'(24%) > '30일 이상~ 60일 미만'(21.3%) > '60일 이상~90일 미만'(17.8%) 순이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보험섹션 목록으로
신생아중환자실 '1등급 우...
의료계, 정부 DUR 강행에 ...
한국MSD, 바이토린TM 10/10...
5월 1일부터 車 사고 환자,...
심평원, ‘조혈모세포이식...
다음기사 : 신생아중환자실 의료 질 ↑ '이른둥이' 생존율 향상 (2022-07-11 10:57:04)
이전기사 : 요양급여와 급여기준 확대 신청한 7개 약에 '급여기준 미설정' 결정 (2022-07-01 17:34:53)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자료) 급성기 뇌졸중 9차 적정성 평가 결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