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2월2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4-02-28 17:37:39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 사건사고
2008년07월04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인간 존엄성 능멸한 로슈 규탄한다”
시민단체들 푸제온 약가 방침 맹비난

시민단체들이 “한국로슈가 비상식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맹비난하고 나섰다.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건강세상네트워크, 건강권실현을위한보건의료단체연합, 사회진보연대, 정보공유연대 IPLeft, 인권운동사랑방, 한국백혈병환우회, 한국 HIV/AIDS감염인연대 ‘KANOS’,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 공공의약센터, 진보네트워크센터, 진보신당연대회의 (이하 시민단체들)등은 4일 이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민단체들은 한국로슈가 5년 동안 2만5,000원이라는 정부고시가를 거부하고 ‘푸제온’을 한국에 공급하지 않았던 이유를 듣기 위해 방문했지만 “한국은 3만원을 낼 수 있는 나라다.”며 “따라서 3만원을 주지 않으면 푸제온은 공급할 수 없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들에 따르면 로슈사와의 면담자리에 참석한 한국로슈 울스 플루어키거 지사장은 한국경제규모순위(11위)와 국민건강보험공단 재정자료를 제시하면서 ‘푸제온’의 공급가격을 결정했다는 것이다.

시민단체들은 “그들에게 우리가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약가기준 같은 것은 없었다.”며 “그들의 유일한 기준은 ‘국가의 공적 재정과 개인의 재산이 끝장날 때까지’였을 뿐이다.”고 주장했다.

또 “울스 플루어키거 지사장은 이 자료를 제시하며 ‘우리에게 돈을 주도록 정부를 설득하라’며 앞으로 환자단체와 대화할 일은 없다는 말을 남기고 면담장을 나갔다.”고 덧붙였다.

이에 시민단체들은 성명서를 통해 “우리는 생명과 인도주의를 팔아서 막대한 세제혜택과 공적자금을 지원받는 제약기업으로서 인간의 존엄성을 능멸한 글로벌 제약기업 로슈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우리는 멈추지 않고 제약기업이 어떻게 우리의 생명과 재산을 유린하고 조롱하는지 알려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영신 (webmaster@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건사고섹션 목록으로
유니메드제약 오송 공장 '...
무허가 생즙 제조 판매자 ...
식약처, '흉터 치료, 지방...
1회용 카데터 사용후 폐기...
'눈 미백술' 중단취소소송 ...
다음기사 : 法院 “국공립병원 전공의 공무원 아니다” (2008-07-07 00:00:00)
이전기사 : 大法 “B형간염환자 간암사망, 과로사 아니다” (2008-07-04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식약처,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