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5월18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2-05-17 18:00:57
뉴스홈 > people+ > 개원 개업
2022년05월06일 17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포스트 C19 클리닉' 운영
중증 환자, 감염 4주 후 '롱코비드 후유증 검사'받는 게 효과적

롱코비드 후유증‥성인 '기질화 폐렴'으로 확대
소아 두통·복통 꾀병 오인 '천식' 악화

[보건타임즈]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병원장 이영구)가 코로나 19 환자들의 일상회복을 돕기 위해 롱코비드 후유증 검사와 치료를 할 '포스트 코로나19 클리닉(사진 포스터)'을 운영한다.

롱코비드(Long Covid)는 C19 완치 후 ▲ 기침·가래·흉통·호흡곤란 등 심폐기능저하 ▲ 피로감·무기력 등 전신증상 ▲ 두통·어지러움·수면장애 등 신경계 증상 ▲ 후각·미각 상실 등 다양한 증상을 장기간 겪는 것을 의미한다.

포스트 코로나 19 클리닉은 환자 증상에 따라 혈액·흉부 X-ray·흉부 CT 검사 등을 진료 당일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환자 중엔 C19 자가격리 기간 7일이 경과한 직후 내원하는 사례가 있다.
이때는 급성기 치료를 이어가 환자 증상에 따른 치료계획을 세운다.
코로나 19의 급성기에서 중요한 치료 항바이러스제는 감염 초기에 투여하는 것이 효과적이어서 격리 기간 중 호흡곤란과 같이 심한 증상이 있다면 바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고령이거나 기저질환이 있을 땐 중증 코로나 19 폐렴이 발생할 위험이 커 주의해야 한다.

코로나를 앓은 뒤 4주 내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롱코비드를 의심해 봐야 한다.
심하게 앓았던 환자는 롱코비드로 이행이 쉽다.
기침, 호흡곤란과 같은 폐 후유증뿐 아니라 피로, 근육통, 흉통, 인지장애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현재 롱코비드에 대한 구체적 진료 지침은 없으나 정확히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며 이후 약물치료, 재활치료 등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일부 환자는 C19 감염이 기질화 폐렴으로 이행된 상태일 수 있다.
이럴 때는 항생제 치료가 아닌 스테로이드 치료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기질화폐렴은 C19와 같은 바이러스 감염과 연관돼 비특이적 폐 손상에 의한 염증 과정에 의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호흡기내과 김상혁 교수는 "포스트 코로나 19 클리닉을 내원하는 환자 중엔 코로나 19 후유증뿐만 아니라 폐렴, 결핵 등 코로나 이외에 다른 원인에 의해 증상이 발생했을 수 있을 수 있는 데다 자신이 몰랐던 천식, 간질성 폐질환, 만성폐쇄성폐질환(COPD)과 같은 기저질환이 있었을 가능성 있다"면서 "코로나 19는 혈전증과 같은 치료를 해야 하는 합병증이 생기기도 한다"며 "검사를 통해 증상 원인을 확인한 다음 정확한 진단에 따른 올바른 치료계획을 세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소아청소년과 '포스트 코로나19 클리닉'을 내원하는 소아 환자는 지속적인 기침과 가래를 호소하거나 복통 등의 위장관 증상으로 내원하는 사례가 많다.
더욱이 바이러스 감염 후 만성기침이나 전신 염증 등이 유발될 수 있어 흉부CT, 폐기능검사, 복부초음파 등 적절한 검사를 통해 호흡기계나 소화기계 합병증과 중증합병증 여부를 판별해야 한다.

평소 천식과 알레르기 질환을 앓았던 소아 환자는 증상이 악화할 수 있어 보호자의 주의 깊은 관찰이 필요하다.
성인과 달리 호흡기나 신경 증상 이외 위장관 증상이 동반되는 사례가 많아 증상에 맞는 진료와 협진, 이를 토대로 적절한 검사를 해 조치와 추적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소아 대상 '포스트 코로나19 클리닉'은 진료 당일 검사를 시행,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소아청소년과 하은교 교수는 "포스트 코로나 19 클리닉을 내원하는 소아 환자 중에는 완치 후 기침이 지속, 후유증 검사를 통해 평소 몰랐던 천식을 발견하기도 한다"며 "피로와 복통, 두통 등을 보이는 아이 중엔 자칫 꾀병으로 오인할 수 있지만 코로나 19 이후 나타나는 증상이 소아와 성인은 달라 이에 맞는 적절한 검사와 치료, 관찰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영구 병원장은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은 감염병 예방은 물론 코로나 위중증 환자 치료에서 코로나 완치 후 발생하는 후유증까지 확대, 집중적으로 관리, 치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포스트 코로나 19 클리닉은 호흡기내과와 소아청소년과를 중심으로 감염내과, 이비인후과, 신경과, 정형외과 등 유기적으로 다학제 진료를 통해 맞춤형 치료서비스를 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개원 개업섹션 목록으로
서울대학교암병원 개원식 ...
원자력병원, 17일 치과 '새...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4...
고대구로병원, '비만대사센...
명지병원 ‘권역응급센터-...
다음기사 : 한림대성심병원, 다학제 통합진료 '갑상선 클리닉' 개설 (2022-05-13 16:46:38)
이전기사 : 강남세브란스, '롱코비드(Long Covid) 클리닉' 오픈 (2022-04-26 13:35:06)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Cardiovascular Risks in Korean Patients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