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6월1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4-06-12 17:52:41
뉴스홈 > 기관/단체 > 간호협회
2021년12월29일 14시3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간호대학생들 뭉쳤다, 국회는 답하라”
29일 전국 간호대학생 동참선언‥ “법 제정될 때까지 투쟁하겠다”

[보건타임즈] 간호법 제정을 위한 집회가 매주 수요일 열리고 있는 가운데 전국 12만 간호대학생들까지 본격적인 동참을 선언하고 나섰다.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지난달 23일 국회 앞에서 간호법 제정 촉구 전국 간호사 결의대회를 연데 이어 이달 1일에는 긴급 기자회견 및 집회를 열었다. 또 8일부터는 매주 수요일 임시국회 내 간호법 제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특히 10일부터는 강추위에도 불구하고 매일 국회 정문 앞과 현대캐피탈 빌딩, 금산빌딩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당사 앞 등 모두 5곳에서 대형보드와 현수막을 이용한 시위를 진행해 오고 있다.
 
여기에 29일 열린 네 번째 수요 집회에는 간호사의 미래를 꿈꾸는 12만 전국 간호대학생들까지 동참을 선언하며 국회 앞에 모였다.
 
이날 전국에서 모인 간호대학생들은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과 함께 국회 이미지 대형 보드판에 간호법 제정을 촉구하는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통해 간호법이 제정될 때까지 매주 열리고 있는 수요 집회 뿐 아니라 1위 및 릴레이 시위에도 적극 동참하기로 결의했다.
 
이어 “간호대학생들 뭉쳤다, 국회는 답하라” “여야 3당은 간호법 제정을 추진하겠다는 정책협약과 약속을 지켜달라”고 간호법 제정을 구호를 통해 호소했다.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올해 11월 24일 드디어 간호법 제정에 가장 중요한 관문인 법안소위원회의 첫발을 내딛었고 여야 소위 위원들도 모두 간호법 제정과 입법 취지에 공감을 표명했다”면서 “당시 국회에선 보건복지부가 남은 쟁점을 정리해 다시 정기국회에서 회의를 여는 것으로 합의했으나 그날 이후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회의가 열리지 않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그러나 결코 우리의 노력이 헛된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새 시대를 열기 위한 산고를 겪고 있는 것”이라고 간호법 제정까지 투쟁을 계속 이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전국 12만 간호대학생들이 간호법 제정을 위해 동참하기로 선언한 것과 관련 “이제 우리의 힘을 더 모으고 분발해야 한다”면서 “왜 우리의 목소리를 들어주지 않는가 원망하기보다는 우리를 응원하고 있는 국민들, 의원님들이 있다는 것을 믿고 더욱 우리의 의지와 열정을 보여주자”고 강조했다.
 
전국 12만 간호대학생을 대표해 동참선언문 발표에 나선 대구가톨릭대 김경희 씨(KNA 차세대 간호리더 전국부회장)는 “현재 눈앞에 펼쳐진 암담한 현실과 슬픈 소식을 들으면서 계속 이 길을 걸어야 하는 것인지 수없이 고민하고 주저할 때가 많다”며 “전국의 간호대학에 재학 중인 12만 간호청년들이 간호전문직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일평생 의료인으로서 당당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간호법을 통해 제반 여건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우리가 걸어가야 할 간호의 미래와 국민 건강증진과 예방을 위한 간호법이 통과될 때까지 간호계가 현재 대한간호협회를 중심으로 전개하고 있는 간호법 제정을 위한 투쟁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국회의원들의 격려 방문도 이어졌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야당간사인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의원은 "간호법은 국민의 건강을 최일선애서 담당하는 간호사의 간절함이 담긴 법"이라면서 "여러분의 뜻 충분히 전달되었다고 생각한다. 간호법이 제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호대학생들은 간호법 제정 수요 집회가 끝난 다음 대국민 성명서를 시민들에게 직접 나눠주며 간호법 제정 필요성을 알리는 한편, 대형보드판을 이용한 피켓시위도 이어갔다.
 
피켓시위에 사용된 대형보드판에는 ‘여야3당은 간호법 제정을 추진하겠다는 정책협약 약속을 지켜주십시오’ ‘국민 건강증진과 예방을 위한 간호법, 12월 정기국회에서 심의·의결하라’ ‘간호법 제정으로 노인·장애인 등에게 절실한 간호·돌봄 제공체계를 구축하라’ ‘불법진료 주범인 의사부족 해결을 위해 목포의대, 창원의대, 공공의대 설립하라’ ‘불법진료를 조장하고 법정간호인력기준을 위반하는 불법의료기관 즉각 퇴출하라’ ‘OECD 국가 4배의 살인적인 간호사의 노동강도를 강요하는 불법의료기관 즉각 퇴출하라’ 등 간호 현실을 개선할 목소리가 담겼다.
 
현장 메인 집회는 모두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가 이뤄졌으며, 실시간으로 많은 국민들이 수요 집회를 시청해 간호법 제정을 위한 집회를 응원했다. 유튜브 실시간 채팅창에는 ‘예비간호사인 간호대학생들의 미래가 살인적 노동강도가 놓인 업무환경이어선 안 된다’, ‘코로나와 맞서 한 명의 생명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싸우고 있는 간호사 영웅들이 더 이상 떠나가지 않게 도와 달라’는 안타까운 간호 현실에 공감하는 의견들이 주를 이뤘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간호협회섹션 목록으로
간협, ‘간호사가 대한민국...
차세대 간호리더연합 7기 ...
간호협회, 동해안 산불 피...
간협, 2019 간호청년 정책...
간협 “간호사 업무체계 법...
다음기사 : 간협, ‘간호법 제정촉구 대국민 알리기’ 캠페인 (2022-01-03 15:08:21)
이전기사 : ‘간호학과 학사편입제도 개선 토론회’ 23일 국회서 개최 (2021-12-22 07:40:38)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대웅제약, 올 상반기 '영업 부...
보령, 올해 상반기 '영업직 신...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논문) Sprayable hydrogel with optical mRNA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