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0월26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1-10-26 14:19:33
뉴스홈 > people+ > 개원 개업 > 이전 확충
2021년10월13일 15시5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립암센터, '소아·청소년암센터 병원학교' 새 단장
한국토요타자동차 후원으로 '병원학교·휴식공간 확충' 조성

[보건타임즈]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가 최근 소아·청소년암 환자를 위한 병원학교와 휴식공간을 새롭게 단장, 오픈했다.

이날 오픈 기념식(사진)엔 후원기업 한국토요타자동차 타케무라 노부유키 사장과 병원학교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풍산초등학교 신혜숙 교장, 고양시교육지원청 최은희 장학관, 경기도교육청 김대훈 장학사 등 관계자가 참석, 의미를 더했다.

국립암센터 병원학교 밝은 교실은 소아·청소년암 환자들이 학업을 지속하면서 또래 관계를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환자들의 성공적인 학교 복귀를 돕기 위해 2006년 설립돼 올해로 개교 15주년을 맞았다.

지금까지 120여 명의 환자가 병원학교를 졸업하거나 수료했으며 현재 9명이 재학 중이다.

이번에 국립암센터 부속병원 신관에 새롭게 문을 연 병원학교는 더욱 넓은 공간과 충분한 기자재를 확보, 환자들이 학업을 이어가기 좋은 환경을 제공해준다.
특히, 병원학교 재학생뿐만 아니라 병동 입원 환자들도 병원학교에서 입원 기간 중 중단된 학업을 이어나갈 수 있게 됐다.

이뿐만 아니라 잦은 입원과 치료로 소진된 환자들이 심리적 에너지를 회복하도록 미술, 음악, 언어, 글쓰기, 영화감상 등 다양한 정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여기에 보호자를 위한 휴식공간과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아이를 돌보느라 피로감이 누적된 부모를 위해 요가, 음악 감상, 원예 등의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국립암센터 서홍관 원장은 "소아·청소년암 환자들에게 큰 힘이 되는 병원학교를 한국토요타자동차의 도움을 받아 새로 단장하게 됐다"며 "완치와 학업의 지속이라는 이중부담을 안는 환아들이 병원학교에서 꿈과 희망을 이어나가 우리 사회의 일원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병원학교장인 박현진 소아청소년암센터장은 "암 진단 후 건강 악화나 치료로 불가피하게 등교를 중단한 학생들이 두려움 없이 학교로 복귀해 적응하기 위해선 교과교육을 충실히 받아 학습결손을 최소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새로 단장한 병원학교에서 소아·청소년암 환자들이 성공적인 학교 복귀를 준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에서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이어온 한국토요타자동차는 2001년부터 꾸준히 국립암센터에 암 연구기금과 소아암 어린이 돕기 기금을 지원해왔으며, 누적 후원금이 7억 원에 이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이전 확충섹션 목록으로
서울대병원, '원내 어린이...
경희의료원, 후마니타스암...
강릉아산병원 '인공신장실'...
바람성형외과의원, 압구정...
제뉴원사이언스, 서울 서초...
이전기사 : 일산백병원, 30일 '정형외과 외래치료실' 개설 (2021-08-30 17:28:37)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자료) 기술이전 대상 질환 모델 동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