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8월05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8-05 15:55:00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1년07월20일 16시1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방문해 의료진 응원

[보건타임즈] 2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병원장 서영성)을 방문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간담회에서 “예부터 유독 대구 사람들이 힘들다는 소리를 하지 않았고, 이번에도 또 대구 시민들이었기에 질서 있는 상황 대처와 진료가 진행되지 않았나 싶다. 이 정도로 의연하게 코로나 상황을 견뎌낸 것은 대구 시민이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또 대구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맞이하는 첨단 의료 산업에 큰 기대를 하고 있고,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모습을 통해 본 대구의 모습은 성장 가능성이 충분히 높다. 의료 산업을 바탕으로 대구지역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서영성 병원장은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지만 지역민을 위해 봉사하는 것이 병원의 의무이고, 대구지역민과 전국의 의료진의 도움을 바탕으로 상황을 이겨낼 수 있었다”라고 말하며,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의 노고뿐만 아니라 방역을 위해 노력하는 모든 분의 노력이 빛을 발할 수 있길 바랬다.

이어 이지연 감염관리실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계명대 대구동산병원뿐만 아니라 현재에도 많은 의료기관이 힘쓰고 있다. 의료현장에는 의료진뿐만 아니라 전면에 드러나지 않는 다양한 인력이 있고, 그 분들께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급하게 준비하느라 최상의 시설을 준비하지 못했음에도 환자분들의 한 마디로 항상 응원을 얻고 있다”라고 전하며 현장에서의 코로나 종식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코로나 환자 간호를 마치고 현장에서 돌아온 정정옥 간호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당시 상황의 긴박함에 대한 질문에 “당시 숙박시설이 마련되지 않아 장례식장에서도 잠을 자고, 밥을 끼니에 챙겨먹지 못하기도 했다”고 답했다. 1차 대유행 당시의 상황을 전쟁에 비유하면서 겪어보지 못한 코로나19 상황에서 함께라는 생각으로 매일 매일을 이겨냈다고 전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대구광역시 중구예방접종센터를 황석선 대구 중구보건소장의 안내에 따라 30여 분간 둘러보았다. 윤 전 검찰총장은 중구예방접종센터의 접종동선을 따라 움직이며, 접종실 내에 있는 접종 전 안내사항까지 꼼꼼히 살폈다. 윤 전 검찰총장은 접종실 간호사에게 수고에 대한 감사함과 위로의 말을 건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C19 확진 시 '중증 림프구...
부산대병원, 2019년 권역외...
분당서울대병원, 용인시 다...
강남세브란스, 이른둥이를 ...
중앙대병원, '찾아가는 사...
다음기사 : 한동수 한양대구리병원장,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2021-07-21 11:19:21)
이전기사 : 분당서울대병원 '파킨슨병 MRI 진단 영상바이오마커 리뷰'에 주목 (2021-07-20 16:12:55)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GC 헬스케어 부문 계열사, '올...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논문) Development and validation of the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