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5월11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1-05-11 19:14:06
뉴스홈 > 의료기기
2021년04월26일 14시2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메디아나 1Q 매출 142억원‥상승세 지속, 흑자 달성

[보건타임즈] 메디아나가 1분기 매출 상승세를 유지하며 흑자를 기록했다.

글로벌 환자감시장치, 심장충격기, 체성분분석기 전문기업 메디아나(회장 길문종)는 1분기 연결기준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141억 5,705만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1억 7139만원, 25억 1257만원으로 흑자를 보였다. 영업이익이 작년동기 대비 31.9% 감소했는데 이는 약 6.7%의 환율 하락이 주요인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해외인증을 획득한 의료기기의 매출 발생으로 실적 상승세를 유지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미국 FDA 승인을 받은 V20과 추가적으로 일본 후생성 인증을 획득한 메드트로닉 향 신제품인 생체정보 모니터 ‘M2000’ 등 새로운 모델들이 1분기부터 매출이 발생했다”며 “자동심장충격기, 전문가용 심장충격기도 수요가 증가해 국내외에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어 향후 지속적 매출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특히 V20의 경우 최첨단 IoT 장착으로 간호사가 직접 환자 상태를 여러 차례 기록하는 번거로움 없이 병원내 EMR 시스템으로 무선전송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의료진의 업무를 대폭 감소시킬 수 있고 환자의 상태 예측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환자의 예후를 보다 조기에 판별 가능하다. 이 제품은 이미 국내 주요 대학병원 등에 대량으로 설치해 운영중이다.

메디아나는 최첨단 의료기기뿐만 아니라 카테터 등 소모품 개발로 사업영역 확장에도 힘쓰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PICC(중심 정맥 카테터)를 포함해 범부처사업 국책과제인 3차원 내비게이션 내시경 카테터까지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며 “매출 다각화를 위한 수익 창출 구조 확대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길문종 메디아나 회장은 “올해는 안정적인 사업을 기반으로 국책과제 수행, 협력사와의 신제품 개발 등 활발한 연구가 이어질 예정”이라며 “실적 상승세를 위해 신제품의 각 국가별 인증에 박차를 가하고 영업 역량 강화를 통한 시장 점유율 확대에도 꾸준히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회사에서 세계 최초로 출시한 환자감시장치ㆍ초음파 융합장비 ‘SONO 50’도 KIMES에 전시되는 등 국내 외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기기섹션 목록으로
존슨앤드존슨, 자가혈당측...
국내의료기기시장 ‘4조 59...
“2019 의료기기·화장품산...
창원경상대병원, 지역 첫 '...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
다음기사 : 자동화 시스템 로봇수술기 '혁신 의료기기'에 첫 지정 (2021-05-04 11:18:23)
이전기사 : GE헬스케어 MRI조영제 ‘클라리스캔’, 우수한 영상, 안전성, 진단신뢰도 확인 (2021-04-26 10:58:32)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GC 헬스케어 부문 계열사, '올...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논문) Surgical Merits of Open, Laparoscopic,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