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2월04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3-12-01 17:56:54
뉴스홈 > 기관/단체 > 간호협회
2018년06월27일 17시0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간호협회, 말라위 대양간호대학과 협약 체결
말라위 간호 교육발전 기여위해 학문적 자문 등 나서

[보건타임즈] 대한간호협회는 아프리카 말라위의 간호 교육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대양간호대학과 업무협약(MOU)을 6월 27일 오후 용인 KNA연수원에서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신경림 대한간호협회 회장과 제신타 모텐지고(Jasintha Mtengezo) 말라위 대양간호대학 학장이 참석했다.

대한간호협회는 앞으로 대양간호대학과의 상호협력을 통해 말라위의 간호교육 체계 구축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간호교육에 필요한 학문적 자문을 하는 한편, 간호 인프라 구축을 위해 현지병원인 대양누가병원(Daeyang Luke Hospital)에 필요한 인력 등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대한간호협회는 지난 2015년 개최된 서울 세계간호사대회 기간 동안 개발도상국의 간호발전을 지원하기 위한 연수프로그램인 국제협력 프로젝트(KICP : KNA’s International Cooperation Project)를 30개국 간호협회 회장과 간호계 리더, 간호대학생 63명을 초청해 진행한 바 있으며 이번 말라위와의 협약을 계기로 협약체결 국가를 넓혀 나갈 계획이다.

말라위 대양누가병원과 대양간호대학은 백영심 간호사가 대양상선 정유근 회장의 도움을 받아 각각 2008년과 2010년 말라위 수도 릴롱궤에 설립한 병원과 간호대학이다. 대양간호대학 초대 학장은 고 김수지 박사가 맡은 바 있다.

신경림 대한간호협회 회장은 “이번 협약체결을 계기로 우리나라의 우수한 간호교육 체계 전달을 통해 대한민국과 말라위 양 국가 간의 우애 및 협력을 다지는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아프리카 동남부에 위치한 말라위는 인구 1300만의 나라로 1인당 국민소득이 330달러로 세계 최빈국 중 하나다. 나이팅게일 수상자인 백영심 간호사가 1993년부터 간호와 교육으로 사랑을 실천해 오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간호협회섹션 목록으로
간호계, 인력개편안 중 ‘...
코로나 방역 간호사 위한 ...
6.1 지방선거, 간호사 19명...
간호사 출신 비례대표 2명 ...
간호사·간호대학생들 전국...
다음기사 : 간호협회, 커뮤니티 케어 성공적 추진 위한 간호협의체 발족 준비회의 개최 (2018-07-26 10:51:05)
이전기사 : 간호법 제정 서명 '100만 명' 돌파 (2018-06-25 10:57:53)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Spatiotemporal genomic profiling of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