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11월2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2-11-28 13:54:24
뉴스홈 > people+ > 캠페인 > 건강정보
2017년03월13일 17시3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분당 차병원, 일교차 큰 환절기 땐 '관절은 괴롭다'
기온차 클수록 "관절부위 온도 적정하게 유지"

김재화 교수 "적정한 체중 유지, 운동만이 관절건강 지키는 지름길"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봄맞이 나들이를 계획하는 사람들이 부쩍 많아졌다.
하지만 일교차가 10도 이상 크게 벌어지는 요즘 관절건강에 유의해야 한다.
겨울 내 실내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아 활동량이 적었던 탓에 관절이 굳어 있을 가능성이 높아 관절부상이 일어나기 쉽다.
관절염이 있는 땐 일교차가 클수록 통증이 더 심해져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일교차 크면 혈액순환 안 돼 '관절통증' 유발

요즘처럼 낮과 밤의 온도 차이가 심하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관절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기온이 내려가면 근육은 긴장하게 되며 혈관이 수축하게 된다. 
근육이 긴장하면 유연성이 떨어져 관절이 굳는 것은 물론 관절의 기능이 저하된다.
관절 주변에 혈액이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으면 관절을 지탱하는 근육과 인대가 경직되면서 관절을 제대로 받쳐주지 못해 통증이 더욱 심해지게 된다.
또 관절을 부드럽게 해주는 관절액도 기온이 내려갈수록 굳어지기 쉬워 뼈끼리 마찰력이 커지면서 움직일 때마다 관절에 통증이 발생한다.

분당 차병원 정형외과 김재화 교수(사진)는 "관절염, 오십견 등 관절질환이 있는 환자들은 기온이 올라가는 낮 시간에 무리 없이 활동하다가 기온이 내려가는 늦은 밤이나 새벽엔 심한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며 "요즘처럼 일교차가 큰 날씨에는 보온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외출 시 담요나 카디건 준비 '보온'

기온차가 클수록 관절부위 온도를 적정하게 유지시켜 주는 것이 중요하다.
실내 온도를 25~27도로 유지한다거나 외출할 때 무릎이나 어깨를 따뜻하게 덮을 수 있는 담요나 카디건을 챙기는 것이 좋다.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새벽엔 따뜻한 찜질이나 온욕을 해주면 관절 주변 혈액순환이 원활해져 통증이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

김 교수는 "보온 이외에 운동을 통해 근육을 강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관절을 받쳐주는 근육과 인대가 튼튼할수록 통증을 느끼는 정도도 덜해 달리기, 테니스 등 과도하게 체중이 실리는 운동은 피하되 산책, 수영, 실내 자전거타기 등의 유산소 운동이 좋다"면서 "다만 운동 후 관절통이 2시간 이상 지속된다면 운동량을 줄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심한 통증 '정확한 진단과 조기치료' 중요

온찜질이나 운동 등으로도 호전이 안 되며 지속적으로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엔 치료가 필요하다.
김 교수는 "관절 통증은 나이가 들면 으레 생기는 병으로 여겨 적극적인 치료를 받지 않는 경우가 있다"면서 "퇴행성관절염, 류마티스관절염 이외에 관절에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은 많으며, 적극 치료를 하지 않으면 집 밖으로 거동이 힘들만큼 악화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무릎의 경우 반월상연골파열과 슬개골연골연화증이 대표적인 질환이다.

반월상연골파열은 무릎에 있는 반달 모양의 연골판이 손상돼 생기는 질환이다.
무릎에서 뚝딱거리는 소리가 자주 난다거나 무릎의 뒤쪽 인대가 당긴다.
무릎을 구부리거나 펼 때 속에서 무엇인가 걸리는 듯한 느낌이 들며, 무릎을 쪼그리면 아프다.
무릎을 덮고 있는 삼각접시 모양의 뼈 슬개골 안쪽 연골이 약해지는 슬개골연골연화증은 평지를 걸을 때는 통증이 없으나 계단을 오르내릴 때와 바닥에서 일어날 때 통증이 심하다.

어깨 정형외과질환으로는 오십견과 회전근육파열이 대표적이다.
오십견은 어깨 관절을 감싸는 관절낭에 염증이나 유착으로 관절운동에 제한을 보이는 질환이다.
회전근육파열은 팔을 들고 움직일 때 중요한 4개의 근육(힘줄)에 염증이 생겨 통증을 일으키며 실밥이 풀어지듯 파열되는 질환이다.
김 교수는 "3개월 이상 관절통증이 지속된다면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을 받은 후 적절한 치료를 해야 한다"며 "치료시기가 늦어지면 물리치료나 약물치료로는 증상을 치료하기 어려워져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적정한 체중 유지-운동' 관절건강 지킬 수 있다

관절건강을 지키는 방법은 적절한 체중유지와 운동이다.
체중이 관절로 전달되지 않는 자전거 타기, 수영 등의 운동으로 근육을 강화, 관절 운동범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 표준 몸무게를 유지해야 한다.
체중도 관절에 무리를 주는 요인 중에 하나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체중을 5kg 줄이면 무릎 통증은 50% 감소한다.
체중이 5kg 늘어나면 슬관절이나 고관절에 가해지는 부담은 3배 정도 증가한다.

김 교수는 "관절강 내에 스테로이드를 주사하는 일명 뼈주사는 염증이 심할 경우 효과를 볼 수 있지만 반복적으로 맞을 경우 관절연골을 손상시킨다"며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꼭 필요한 경우에만 사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정보섹션 목록으로
갑자기 주저앉아 못 걷는 ...
젊은 남성 위협하는 고환암...
생리통 심해졌다면 불임 원...
강동경희대병원, 난소에 생...
강남세브란스, 서둘러 '인...
다음기사 : 한국유방암학회, 홈피 내 '환자 중심형 맞춤 정보'창 개설 (2017-03-14 14:56:08)
이전기사 : 우리 아이 학교생활 잘 하려면 '면역력'이 관건 (2017-03-03 12:50:38)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Effective application of corpus callosotomy....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