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2월23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4-02-23 11:42:09
뉴스홈 > 기관/단체 > 칼럼
2016년12월08일 11시1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간염 방치시 간경화,간암으로 악화'‥치명적

간은 음식물을 일차적으로 걸러내는 우리 몸의 수문장이다. 영양분의 대사와 저장, 단백질과 지질의 합성, 면역 조절 등 정상적인 신체 기능 유지에 필수적인 생화학적 대사 기능을 대부분 담당하고 있다.

특히 인체의 독소를 제거하고 몸에 생긴 독성 물질을 중화시키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간이 나빠지는 간질환의 형태는 매우 다양하다. 보통 우리가 알고 있는 간염은 간경변(간경화)과 간암으로 이어지는 시작점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만여 명이 간염 발생 환자로 신고됐다. 간염은 발병 초기에는 피로감과 두통을 동반한 감기몸살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지만 이를 방치해 만성으로 진행될 경우 간경화나 간암과 같이 치명적인 간질환으로 악화될 수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원장 최중찬, 사진)의 도움을 받아 간과 관련 질환에 대해 자세하게 알아봤다.

►백신 없는 C형 간염
가장 대표적인 바이러스성 간염은 A형, B형, C형 간염이다. A형은 만성 간염으로 진행되지 않고 한 번 앓고 나면 면역이 생겨서 재발하지 않는다. 하지만 B형, C형은 만성 간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B형 간염은 유전된다고 알려져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전염이 아닌 ‘감염’으로 증세가 나타난다. 감염된 혈액이나 체액을 통해 전파되는데, 아이를 출산할 때 산모가 B형 간염 바이러스 보균자일 경우 수직 감염되는 경우가 가장 많다.

C형 간염도 B형 간염과 마찬가지로 비위생적인 주사바늘, 면도기 등을 통해 감염될 수 있다. C형 간염에 감염될 경우, 오한과 발열 등 독감과 비슷한 증세가 나타난다. 황달 등의 증세도 나타날 수 있다.

A형, B형 간염과 달리 아직까지 백신이 없어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B형, C형 간염 보균자는 전염 예방을 위해 손톱깎이, 면도기 등을 타인과 함께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간기능 떨어지는 간경변
간경변증은 간염 바이러스나 술 등에 의한 간염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간세포가 파괴되고 섬유화(딱딱해지는 증상)가 진행되는 것을 말한다. 간 기능이 현저하게 떨어진다. 이에 따라 간경변증으로 진행한 후에는 복수, 정맥류 출혈 등 다양한 합병증과 간암 발생의 위험도가 매우 높아진다.

국내 간경변증 환자의 70~80%는 B형 간염 바이러스로 인해 발병하며, 10~15%는 C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한다. 간경변증이 심해지면 여러 합병증이 발생하고 결국 간부전으로 사망할 수 있다. 또 간암이 발생할 위험도 높아진다.

►약물유인성 간염
무분별한 약물 복용은 약물(또는 약제)유인성 간염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우리나라 성인들의 경우 간에 좋다는 보약과 영양제, 식품 등을 무분별하게 남용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 한약재나 건강기능식품, 미용식품, 기호식품 등 질병의 치료와 건강을 위해 복용하는 모든 것들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효과가 불분명하거나 부작용이 명시되지 않은 기능성 건강식품 또는 보약을 복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되도록 남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침묵의 살인자’ 간암
간암은 다른 암과 달리 발생 고위험군이 있다. 국내에서 간암의 가장 중요한 원인은 B형 간염(72.3%)이며, 그 외 C형 간염, 알코올성 간질환 등이 주요 원인이다. 간혹 드물게 지방간이나 자가 면역성 간염 등이 원인이 되기도 하지만 주로 B형 간염, C형 간염, 알코올성 간질환 등의 상당수에서 간경변증을 거쳐 간암이 발생한다. 간경변증이 있거나 B형 간염 바이러스 또는 C형 간염 바이러스의 보균자 및 환자는 간암 고위험군이기 때문에 6개월에 한 번 정도는 정기적으로 초음파 검사 등을 받는 것이 좋다.

►알코올성 간질환
일반적으로 알코올에 의한 간 손상은 마신 알코올의 양과 관계가 있는데, 사실 술의 종류와는 크게 상관이 없다. 비싸거나 좋은 술을 마신다고 해서 간 손상이 적게 오는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알코올성 간질환 환자를 분석한 결과, 60% 이상이 50대 이상 연령층에 집중됐다. 그중에서도 남성이 76%나 차지했다. 중년 남성들이 술로 인한 간질환의 위험에 가장 많이 노출돼 있다는 의미다. 평상시 과음 후 반복적으로 구토가 이어지거나 황달이 나타나는 경우, 정맥류 출혈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면 바로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BKTNEWS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칼럼섹션 목록으로
정월대보름, 부럼 “딱” ...
탈모치료에 응용되는 외용...
여성 빈혈, 어지럼증만이 ...
여름철 발 건강, 곰팡이 감...
찬 공기에 혈관 수축‥동맥...
다음기사 : 2017 월별에 따른 건강플랜 (2016-12-28 12:17:45)
이전기사 : 당신에게 혈압이나 당뇨가 있다면 (2016-11-03 18:31:25)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식약처,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