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2월04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3-12-01 17:56:54
뉴스홈 > people+ > 공개강좌 > 심포지엄
2016년06월28일 09시4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아시아-오세아니아 비교내분비학회 심포지엄 성료
'세계 내분비 연구자들과 학술 교류의 장'

사진) 좌측6째부터 카즈요시 츠즈이 학회장, 김경진 지역조직위원회 수석고문, 맨오른쪽 첫번째 성재영 조직위원장

[보건타임즈] 제8회 아시아-오세아니아 비교내분비학회(The Asia and Oceania Society for Comparative Endocrinology, AOSCE 2016)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유광사홀에서 지난 20일(월)부터 24일(금)까지 5일 간 열렸다.

이번 행사는 학회와 고려대 의대 BK21PLUS 융합중개 의과학 사업단이 공동으로 개최했다.

아시아, 오세아니아뿐만 아니라 미주, 유럽의 13개의 국가에서 100여명의 학자들과 국내 110여명의 학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고대의대의 국제적인 학술적 위상을 높임과 동시에 내분비학과 신경생물학 분야의 교류 및 공동연구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됐다.

행사는 6개의 기조강연을 포함해 12개의 심포지엄, 103개의 포스터 발표로 구성됐다. 아울러 다양한 실험동물모델에서 내분비학과 신경생물학에 대한 최신 연구 결과들이 발표됐으며, 기초생명과학에서부터 중개의과학연구에 대한 폭넓은 발표도 이뤄졌다.
 
성재영 AOSCE 조직위원장의 개회를 시작으로 김효명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경진 지역조직위원회 수석고문, 카즈요시 츠즈이 학회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김효명 의무부총장은 “AOSCE 학술 심포지엄은 비교내분비학의 최신 트렌드를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여러 대학들 간의 친밀감 형성 및 내분비 분야 네트워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김경진 지역조직위원회 수석고문은 "이번 학회는 13개국 내분비분야의 뛰어난 연자들이 대거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뜻 깊은 자리"라며, "해외 내분비 연구자들과의 교류를 통해 학회가 보다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즈요시 츠즈이 학회장은 “다른 나라의 연구자들 간의 학술적 교류 및 친목 도모를 위해 1987년부터 격년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열리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오세아니아 비교내분비학회(AOSCE)는 내분비학 및 신경생물학 등 기초 생명과학에서부터 임상의학 중개연구 기반의 의과학 연구에 대한 발표들까지 최신 연구를 발표하고, 다양한 최신지견을 공유할 수 있는 행사다. 2년마다 주기적으로 열리 행사로서 세계 각국의 의학정보 교류에 앞장서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심포지엄섹션 목록으로
'명지병원 스포츠의학 심포...
노보 노디스크제약 삭센다...
GC녹십자웰빙, ‘장과 비만...
가천대 길병원-스탠포드대 ...
고대 안산병원, ‘오송-세...
다음기사 : 녹십자웰빙, ‘Dr.PNT’ 전국 런칭 심포지엄 성료 (2016-06-29 16:05:51)
이전기사 : 메디데이터 심포지엄 코리아, 내달 7일 개최 (2016-06-27 15:58:46)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Spatiotemporal genomic profiling of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