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6월0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3-06-08 09:14:33
뉴스홈 > 제약 > 의약품임상
2014년06월03일 22시4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내개발 항암신약 최초 美임상종양학회서 발표
한미약품 표적항암제 HM61713 주목‥“기존 EGFR TKI 내성 극복”

사진) 서울대병원 종양내과 김동완 교수가 지난 31일 ASCO에서 한미약품 표적항암제 HM61713의 임상1/2상 중간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이관순)은 지난 5월30일부터 6월3일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임상종양학회(ASCO)에서 국내개발 항암신약(HM61713) 최초로 구연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학회에서 한미약품은 폐암부문 주요 심포지움(주제 : EGFR 타겟항암제 향후 10년) 세션에서 구연연제로 채택, 표적항암제 HM61713의 임상 1/2상 결과를 김동완 교수(서울대병원 종양내과)가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HM61713은 암세포 성장에 관여하는 신호전달 물질인 EGFR(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 돌연변이만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표적항암제로, 기존 EGFR TKI 치료에 내성을 보인 T790M돌연변이 양성 폐암환자 48명 중 36명(75%)에서 질환 조절효과가 있었고 이중 14명(29%)은 실질적 종양감소를 보였다.
 
이번 결과는 최대 내약 용량보다 낮은 용량에서 얻은 중간 결과로, 한미약품은 고용량에서의 시험을 앞두고 있다.
 
이번 임상시험 책임연구자인 김동완 교수는 “그동안 폐암치료에 많은 진전이 있었지만, 여전히 보다 나은 치료법 개발이 절실하다”며 “금번 연구결과는 HM61713이 현재 EGFR 돌연변이 양성 폐암환자의 표준치료제로 쓰이고 있는 1세대 EGFR TKI의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치료제로 가능성을 보였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ASCO 발표에는 2,000여명의 많은 학자들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으며, 한미약품은 이번 임상결과를 토대로 빠른 시일 내에 글로벌 2상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약품임상섹션 목록으로
한미약품 포지오티닙, 치료...
쎄로켈 서방정, 주요우울장...
대웅제약-이온바이오파마, ...
헛개열매 추출물, ‘간 보...
대웅 나보타, '주름개선 효...
다음기사 : 카엘젬백스, GV1001의 바이오마커 전세계 PCT 특허 출원 (2014-06-09 16:23:31)
이전기사 : 카엘젬백스, 텔로백서 규명한 췌장암의 바이오마커 상관관계 ‘발표’ (2014-06-02 21:49:56)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J-shaped association between LDL cholesterol...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