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4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4-04-18 16:45:00
뉴스홈 > 제약
2014년01월27일 16시3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대웅제약, ‘나보타’ 아르헨티나에 수출 확정
”현재 누적 수출판매계약액 7,000억원 돌파, 연내 1조 달성 무난”

대웅제약의 야심작, ‘나보타’가 세계시장에서 작년에 이어 올해도 폭발적인 러브콜을 받고 있다.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27일 아르헨티나 의약품 기업 ‘바고(Bago)’사와 보툴리눔톡신 제제 ‘나보타(NABOTA)주’에 대해 약 240억원의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나보타는 대웅제약이 5년간의 연구를 통해 자체 기술로 개발한 고순도 보툴리눔톡신 제제로 2014년 주요 효자 수출 품목 중의 하나다.

이번 계약을 통해 대웅제약은2015년부터 7년간 아르헨티나 전역에 나보타를 공급하게 됐다.

아르헨티나의 의약품 시장은 50억달러 규모(2011년 기준)로 중남미 전체 의약품 시장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다. 자국 내 보툴리눔톡신 제제 시장은 1,600만 달러 규모로 평균 5%(직전 5년 평균)의 꾸준한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나보타의 아르헨티나 수출은 지난해 체결된 미국 및 유럽, 남미, 이란에 이어 4번째 쾌거다. 특히 중남미 지역은 지난해 12월 파마비탈(Pharmavital) 사를 통해15개국에1,500억원 규모의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어, 이번 계약으로 파마비탈 사와의 계약에서 포함되지 않았던 아르헨티나 시장에도 진출하게 되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대웅제약 이종욱 사장은 “이번 계약은 나보타의 우수한 품질이 세계에서 인정받고 있음을 다시 한번 입증한 결과”라며 ”현재까지 체결된 누적 수출판매계약액이 이미 7,000억원(현지 판매액 기준)을 돌파한 만큼 연내 1조원 규모 계약 달성도 무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르헨티나의 ‘바고’ 사는 지난해 자국 내에서 두번째로 큰 매출을 기록한 의약품 기업으로 체계적인 자체 유통망을 통해 연평균 성장률이 22%에 이를 만큼 급성장하고 있는 회사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휴온스, ‘메노락토 프로바...
한국 화장품 생산 10조원‥...
일동제약, 룩셈부르크에 감...
녹십자홀딩스, 3분기 누적 ...
제8회 ‘고촌상’ 수상자 ...
다음기사 : 대웅제약, ‘우루사’와 함께 하는 피로 없는 명절 (2014-01-29 11:12:17)
이전기사 : 먼디파마 여성세정제 지노베타딘® ‘새해 다짐 응원 이벤트’ 실시 (2014-01-27 11:46:02)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Effects of tertiary palliative care on th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