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3월04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17:33:32
뉴스홈 > people+ > 캠페인 > 건강정보
2013년06월07일 16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눈 침침 잘 안 보인다면 혹시 ‘망막중심정맥폐쇄(?)’
혈관 막혀 혈액순환 원활하지 않으면 ‘망막손상에 시력저하’

우리 눈의 망막엔 체내 다른 부위처럼 영양과 산소를 공급해 주는 혈관들이 있다,

이 혈관들이 여러 원인으로 막히는 것을 망막혈관폐쇄라고 한다.
혈관의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으면 망막이 손상, 시력이 떨어지며 대개 한쪽 눈에서 먼저 발생한다.

망막혈관이 막히면 나타나는 증상 중 가장 흔한 것은 시력저하다.
시력저하 현상은 어떤 혈관이 막혔는지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망막중심의 동맥이나 정맥이 막히면 급격하게 시력이 떨어진다.
망막분지정맥이 막히면 다소 증상이 늦게 나타날 수 있다.

망막중심동맥폐쇄는 빠른 처치가 필요한 질환으로 즉시 치료를 한다고 해도 완전한 시력 회복은 어려울 수 있다.
망막정맥폐쇄의 경우 시력 감소는 덜하지만, 황반부가 부어오르는 ‘황반부종’으로 이어지면 시력저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망막혈관폐쇄가 생길 가능성이 높은 요인은 고혈압, 당뇨병 등비롯해 동맥경화증, 고지혈증 등의 질환이 있는 경우이며 나이가 많을수록 발병 가능성은 커진다.
 
눈앞이 잘 안 보이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안과 의료기관을 바로 찾아 진찰을 받아야 한다.
안과에선 세극등현미경, 안저검사, 초음파 등의 검사를 한 뒤, 병변의 심한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망막혈관조영술, 광간섭단층촬영 등의 정밀검사를 하게 된다.

망막정맥폐쇄의 발병을 예측, 예방하긴 어렵지만, 원인이 될 수 있는 고혈압 등 전신질환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위험군은 안과에서 예방 차원의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치료법으로는 질환의 양상과 심한 정도에 따라 레이저 광응고술, 안구내 약물주사나 수술 등이 있다.

최근엔 가능한 환자에 따라 안구 내 약물주사를 선호하는 편이다.
약물주사는 병의 경과에 따라 반복 투여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
주사를 반복하는 주기는 약물의 지속시간에 따라 달라진다.
망막중심정맥폐쇄는 12개월에서 36개월 정도의 장기간의 치료가 필요하다.
허가받은 약제로는 시력 안정 시까지 매달 투여하는 한국 노바티스의 루센티스®(성분명 Ranibizumab)와 삼일엘러간의 오저덱스®이식제(성분명 Dexamethasone 700µg)가 있다.

오저덱스®이식제의 경우 최근 건강보험 급여목록에 등재돼 보험인정기준에 들어가는 환자만 건강보험혜택을 받게 돼 진료비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치료법의 결정은 안과 전문의와 면밀한 상담이 필요로 하며, 안구 내 삽입하는 주사제는 시술 경험이 많은 안과 전문의를 통해 받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정보섹션 목록으로
건국대병원, 겨울철 뇌졸중...
서울척병원, 뻣뻣하게 굳는...
초등학교 입학 전 ‘시력검...
강동경희대병원 'C형 간염'...
사망 위험 있는 심근경색, ...
다음기사 : 29일, 아주대병원 ‘관절염 모임’ 건강강좌 개최 (2013-06-10 14:46:21)
이전기사 : 일본학회, ‘수지상세포’ 맞춤 암 치료법으로 기대 (2013-05-31 16:25:56)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Glutamyl-prolyl-tRNA synthetase (EPRS1)...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