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11월2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2-11-28 17:17:09
뉴스홈 > 의학회 > 산부인과
2012년09월18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산부인과, 올해 전공의 모집에 단 2명뿐..3%에 그쳐
전문의 수 감소 수련의 질적 저하, 국가적 대책 시급

올해 전공의 모집에 산부인과에 단 2명이 지원해 국가적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산부인과학회는 지난 8월에 있었던 2012년 산부인과 전공의 후기 모집 결과 총 66명 모집 정원 중 단 2명이 지원해, 후기 전공의 확보율이 3%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전공의 후기 모집이란, 전공의 지원이 미달된 과가 년중 하반기에 추가로 모집을 실시하는 것을 말하는데, 산부인과는 매년 후기 모집기간 중 3~7% 한 자리수 지원율을 기록해왔었다. 특히 지난 해 후기 모집에서는 8명이 지원해 전공의 확보율 10%를 달성한 바 있었으나, 올 해 다시 3% 대 지원율을 보인 것이다.
 
이렇게 지원율이 저조한 것은 이미 알려진 대로 강한 육체적 정신적 스트레스 및 의료 소송의 위험 때문이다.

산부인과는 대표적인 기피과로, 전공의 지원율은 7년 연속 50-60% 수준에 머물고 있다.
또, 올해 7월에 학회에서 조사한 ‘전국 산부인과 전공의 수련 실태 조사’를 보면 전공의 시작 5개월 만에 14명이 수련을 포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는 이후 8월 동안에도 1년차 전공의 중 3명이 추가로 수련을 포기하기도 했다.

대한산부인과학회는 이 추세대로라면 1년 동안 누적 중도포기율이 연 최고치에 달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한편 지난 해 11월 의료분쟁조정법 시행령 발표 직후 조사되었던 ‘산부인과 4년차 전공의’를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도 “만약 산부인과 전공의 1년차였을 때 의료분쟁조정법의 산부인과무과실 보상제도의 시행령이 발표되었다면 수련을 지속하였을 것인가?”라는 질문에 약 44%가 “산부인과 수련 자체를 포기했을 것”이라고 응답한 바 있다.
 
대한산부인과학회 신정호 사무총장은 “산부인과 전공의 지원 기피는 단순히 산부인과 전문의 수 감소라는 양적인 변화 보다는 산부인과 전문의의 수련의 질적 저하 및 여성의학의 발전 저하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국가적 위기 상황으로 인식되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국가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산부인과섹션 목록으로
18세 이상 여성 ‘3명 중 1...
“산부인과 살리기 전력 다...
亞 젊은 여성유방암급증, ...
난소암 환자, 10명 중 8명 ...
산부인과의사회 차기회장, ...
다음기사 : 18세 이상 여성 ‘3명 중 1명’ HPV에 ‘감염’ 충격 (2012-10-24 00:00:00)
이전기사 : 산부인과학회, '경구피임약 혈전증 사례 많아, 국회보고는 잘못' (2012-07-26 00:00:00)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Effective application of corpus callosotomy....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