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9월23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3-09-22 16:58:17
뉴스홈 > 의학회 > 산부인과
2012년09월18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산부인과, 올해 전공의 모집에 단 2명뿐..3%에 그쳐
전문의 수 감소 수련의 질적 저하, 국가적 대책 시급

올해 전공의 모집에 산부인과에 단 2명이 지원해 국가적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산부인과학회는 지난 8월에 있었던 2012년 산부인과 전공의 후기 모집 결과 총 66명 모집 정원 중 단 2명이 지원해, 후기 전공의 확보율이 3%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전공의 후기 모집이란, 전공의 지원이 미달된 과가 년중 하반기에 추가로 모집을 실시하는 것을 말하는데, 산부인과는 매년 후기 모집기간 중 3~7% 한 자리수 지원율을 기록해왔었다. 특히 지난 해 후기 모집에서는 8명이 지원해 전공의 확보율 10%를 달성한 바 있었으나, 올 해 다시 3% 대 지원율을 보인 것이다.
 
이렇게 지원율이 저조한 것은 이미 알려진 대로 강한 육체적 정신적 스트레스 및 의료 소송의 위험 때문이다.

산부인과는 대표적인 기피과로, 전공의 지원율은 7년 연속 50-60% 수준에 머물고 있다.
또, 올해 7월에 학회에서 조사한 ‘전국 산부인과 전공의 수련 실태 조사’를 보면 전공의 시작 5개월 만에 14명이 수련을 포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는 이후 8월 동안에도 1년차 전공의 중 3명이 추가로 수련을 포기하기도 했다.

대한산부인과학회는 이 추세대로라면 1년 동안 누적 중도포기율이 연 최고치에 달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한편 지난 해 11월 의료분쟁조정법 시행령 발표 직후 조사되었던 ‘산부인과 4년차 전공의’를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도 “만약 산부인과 전공의 1년차였을 때 의료분쟁조정법의 산부인과무과실 보상제도의 시행령이 발표되었다면 수련을 지속하였을 것인가?”라는 질문에 약 44%가 “산부인과 수련 자체를 포기했을 것”이라고 응답한 바 있다.
 
대한산부인과학회 신정호 사무총장은 “산부인과 전공의 지원 기피는 단순히 산부인과 전문의 수 감소라는 양적인 변화 보다는 산부인과 전문의의 수련의 질적 저하 및 여성의학의 발전 저하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국가적 위기 상황으로 인식되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국가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산부인과섹션 목록으로
대한부인종양학회 ‘젊은 ...
대한산부인과학회, 연수강...
산부인과학회, 저소득층 청...
대한산부인과학회 차기회장...
산부인과의사들 뿔났다
다음기사 : 18세 이상 여성 ‘3명 중 1명’ HPV에 ‘감염’ 충격 (2012-10-24 00:00:00)
이전기사 : 산부인과학회, '경구피임약 혈전증 사례 많아, 국회보고는 잘못' (2012-07-26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자료) 각 의료기관 2023년 비급여 진료비용 조사자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