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3월02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4-02-29 16:49:09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 사건사고
2011년06월28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전문 약 불법유통 ‘동물약품도매상’ 무더기 적발
부산청, 38억7천만 원 상당 판매한 수의사, 약사 19명 입건 수사

‘동물약품도매상’ 강 모 씨(남, 55세)등 19명이 전문의약품을 전국 동물병원에 불법으로 유통시켜오다 부산식약청에 덜미가 잡혀 약사법위반 혐의로 부산지검에 불구속 송치됐다.

이들과 짜고 인체에 사용되는 전문의약품을 취급할 수 없는 무자격 ‘동물약품도매상’에 국소마취제 ‘리도카인’이외 1,000개 품목을 판매한 사실을 동물병원에 직접 유통시킨 것처럼 거래명세서를 허위로 꾸민 의약품도매상과 약국 약사, 수의사도 입건됐다.

전문의약품은 의사의 처방을 받아 인체 질병치료에 사용하는 약을 말한다.
이 때문에 전문의약품은 의약계에서 처방 약으로도 불린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 부산식약청(청장 윤영식)은 인체의약품을 취급할 수 없는 ‘동물약품도매상’을 운영하면서 전문의약품 국소마취제 ‘리도카인’ 등 1,000품목을 구입해 전국 동물병원에 불법으로 판매해온 강 모 씨(남, 55세)등 19명을 약사법위반 혐의로 붙잡아 부산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조사결과 강 모 씨 등은 의약품도매상과 약국에서 구입한 국소마취제 ‘리도카인’이외 1,000개 품목을 2008년 11월부터 2011년 5월경까지 전국 동물병원 500곳에 22억9천만 원어치를 판매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이 사실을 숨기려고 의약품도매상 약국과 짜고 약국이 직접 국소마취제 ‘리도카인’이외 1,000개 품목을 동물병원에 판매하는 것처럼 거래명세서를 허위 꾸며온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의약품도매상과 약국 약사는 인체 질병치료에 사용하는 약을 취급할 수 없는 ‘동물약품도매상’에 의약품을 판매하면서 수의사들과 공모해 동물병원에 직접 거래한 것처럼 허위 거래명세서를 꾸몄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에 적발된 동물약품도매상 중 3곳은 근무하는 관리약사가 아예 출근을 하지 않거나 월1회~3회만 상근하면 월 70~100만원 상당의 급여를 받고 면허를 빌려줬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행법상 동물약품도매상은 약국 등에서 인체의약품을 구매하거나 판매할 수 없다.
동물병원 개설자는 약국에서 인체의약품을 직접 구입하고 사용한 내역을 기록한 후 1년간 보관해야 한다.     

부산식약청은 이들의 불법행위에 대한 행정처분과 함께 인체의약품을 구입한 동물병원 개설자들이 법규를 준수해 사용하는지를 관리 감독을 해줄 것으로 관할관청에 통보했다.

앞으로 부정위해사범에 대한 수사를 강화하고, 부정·불량 식품ㆍ의약품 발견 시 부산식약청 위해사범조사팀(051-602-6166~69)에 적극 신고를 당부했다.

<위반업체 현황>

업종

주요 위반내용

동물약품도매상 ○부산시 소재 B 동물약품도매상/강모(남, 55세)수의사는 약국 (2곳), 의약품도매상
(4곳)에서 인체의약품‘덱사메타손’외 200품목을 구입하여 부산, 경남지역의 동물
병원 200곳에 직접 판매하면서 약국에서 동물병원으로 판매한 것처럼 거래명세서를
거짓 작성하는 방법으로 2009.11.경~2011.3.경까지 4억2천만원 상당 판매.
동물약품도매상 ○대구시 소재 D 동물약품도매상/박모(남, 42세)수의사는 의약품도매상(3곳)에서 인
체의약품 ‘실리마린정’외600품목을 구입하여 전국의 동물병원 500곳에 직접 판매
하면서 약국에서 동물병원으로 판매한 것처럼 거래명세서를 거짓 작성하는 방법으
로 2008.11.경~2011.5.경까지 9억9천만원 상당 판매.
동물약품도매상 ○경기 수원시 소재 S동물약품도매상/김모씨(남, 42세)는 약국(2곳), 의약품도매상
(4곳)에서 인체의약품 ‘세프라딘주사액’외 1000품목을 구입해 전국의 동물병원
200곳에 직접 판매하면서, 약국에서 동물병원으로 판매한 것처럼 거래명세서를 거짓
작성하는 방법으로 2008.6.경~2011.5.경까지 금8억원 상당 판매.
동물약품도매상 ○경남 진주시 소재 K 동물약품도매상/정모(남, 45세)수의사는 약국(2곳), 동물약
품도매상(1곳)으로부터 인체의약품 ‘리도카인’외 226품목을 구입해 부산, 경남
지역 동물병원 43곳에 직접 판매하면서 약국에서 동물병원으로 판매한 것처럼 거래
명세서를 거짓 작성하는 방법으로 2008.11.~2010.12.경까지 5천4백만원 상당 판매, 
○K 동물약품도매상/최모(남, 43세)수의사는 동물약품도매상 1곳으로부터 인체의약
품 ‘덱사메타손’외 90품목을 구입해 부산, 경남지역의 동물병원 43곳에 직접
판매하면서 약국에서 동물병원으로 직접 판매한 것처럼 거래명세서를 거짓 작성
하는 방법으로 2011.1.~~2011.5.경까지 2천3백만원 상당 판매.
동물약품도매상
관리약사
○부산시 소재 B 동물약품도매상에 관리약사로 근무하는 김모씨(여 32세)는 월 3회
근무하고 월100만원, 총500만원 상당의 인건비를 지급받고 2011.1경~2011.5경까지
약사 면허 대여혐의.
동물약품도매상
관리약사
○경남 진주시 소재 K동물약품도매상에 관리약사로 근무하는 이모씨(여 30세)는
월1회 근무하고 월100만원, 총1천3백만원 상당의 인건비를 지급받고 2010.3.경~
2011.5경까지 약사 면허 대여.
동물약품도매상
관리약사
○경기 수원시 소재 S동물약품도매상에 관리약사로 근무하는 이모씨(남 72세)는
월 1회 근무하고 월 70만원, 총2천4백만원 상당의 인건비를 지급받고 2008.6경
~2011.5경까지 약사 면허 대여.
약국개설자 ○경기 안성군 소재 G약국/박모(남 41세)약사는 무자격자 동물약품도매상에 인
체전문의약품 ‘엔딕크림’외 50품목을 판매하면서 약국에서 동물병원으로 판매
한 것처럼 거래명세서 거짓 작성하는 방법으로 2009.9경~2009.12경까지
4백3십만원 상당 판매.
약국개설자 ○경기 수원시 소재 B약국/남모(남 58세)약사는 무자격자 동물약품도매상에 인체
전문의약품 ‘덱사메타손’외 242품목을 판매하면서 약국에서 동물병원으로 판매
한 것처럼 거래명세서 거짓 작성하는 방법으로 2009.12경~2011.5경까지 8천6백만
원 상당 판매.
의약품도매상 ○서울 소재 V의약품도매상/한모씨(남 47세)는 무자격자 동물약품도매상에 인체
의약품 ‘덱사메타손 주사액’외 6품목을 판매하면서 약국으로 판매한 것처럼 거
래명세서 거짓 작성 방법으로 2009.4.경~2011.5.경까지 4천7십만원 상당 판매.
의약품도매상 ○대구 소재 C의약품도매상/이모씨(남 36세)는 무자격자 동물약품도매상에 인체의
약품 ‘써큐란’외 500품목을 판매하면서 약국으로 판매한 것처럼 거래명세서 거짓
작성하는 방법으로 2008.11경 ~2011.5경까지 금4억1천만원 상당 판매.
의약품도매상 ○대구 소재 D의약품도매상/백모씨(남 45세)는 무자격자 동물약품도매상에 인체의
약품 ‘리도카인’외 299품목을 판매하면서 약국으로 판매한 것처럼 거래명세서
거짓작성하는 방법으로 2009.1경~2011.5경까지 3억8천만원 상당 판매.
의약품도매상 ○경기 수원시 소재 S의약품도매상/김모씨(남 60세)는 무자격자 동물약품도매상에
인체 약‘라피토정’외 500품목을 2008.6경 ~2009.3경까지 2억2천만원 상당 판매.
의약품도매상 ○서울 소재 M 의약품도매상/김모씨(남 55세)는 무자격 동물약품도매상에 인체의
약품 ‘나소론정’외 100품목을 2008.6경~2010.2경까지 금6천6백만원 상당 판매.
의약품도매상 ○인천 소재 S의약품도매상/김모씨(남 55세)는 무자격 동물약품도매상에 인체의약
품‘오큐겐타 점안액’외 34품목을 2008.11경~2010.6경까지 8천9백만원 상당 판매.
의약품도매상 ○부산 소재 D의약품도매상/권모씨(남 44세)는 무자격 동물약품도매상에 인체의약
품 ‘하트만 덱스’외 38품목을 2010.12경~2011.3.경까지 1천1백만원 상당 판매.
의약품도매상 ○부산 소재 D의약품도매상/심모씨(남 39세)는 무자격자에게 인체의약품 ‘겐타마
이신’ 외300품목을 2010.1경~2010.11경까지 1억3천만원 상당 판매.
의약품도매상 ○서울 소재 J의약품도매상/한모씨(남 44세)는 무자격 동물약품도매상에 인체의약
품 ‘씬디로이드 정’외 291품목을 2009.4경~2010.2경까지 2억2백만원 상당 판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건사고섹션 목록으로
'세월호 참사' 구호지원 나...
물엿 섞은 가짜 추석선물용...
‘우유주사’ 불법 투약 ‘...
심장마비 등산객 자동제세...
"의사면허정지에 과징금, ...
다음기사 : 속보)'유란탁주', '바렌탁주' ‘사용 중지’ (2011-06-30 00:00:00)
이전기사 : 가짜 후추 판매업자 6명 서울식약청에 덜미 (2011-06-24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식약처,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