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6월21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4-06-21 11:30:22
뉴스홈 > 종합 > 정책
2008년12월05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교통위반 과태료 응급의료기금으로 사용
복지부-재정부 `3년 한시법' 합의

내년부터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수입의 일부을 응급의료기금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5일 보건복지가족부에 따르면 국회는 이같은 내용을 반대해온 기획재정부와 합의를 이뤄 응급의료 관련법 개정안을 이르면 8일 예정된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방침을 정했다.

이 개정안은 그동안 기획재정부의 반대로 지난 2일 본회의에 상정하지 못했다.

개정안은 응급의료기금으로 출연받을 수 있는 범위를 현재 교통위반 범칙금 수입의 20%에서 교통위반 범칙금과 과태료의 20%로 늘리는 내용을 담았다.

이로써 응급의료기금이 매년 818억 원 가량 늘어나게 돼 낙후된 응급의료 시스템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교통사고와 같은 외상으로 응급실에서 숨진 환자 중 응급의료 체계만 제대로 갖춰져도 사망을 막을 수 있었던 환자는 지난해 기준 32.6%로 선진국의 10~20%보다 여전히 높았다.

그러나 당초 상임위원회를 통과한 개정안은 시행 시한이 없었지만 본회의 상정 실패 이후 기재부의 의견을 반영해 수정돼 시행 시기가 3년으로 한정됐다.
이에따라 이 기간에 응급의료 체계를 충분히 강화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지적됐다.

지난달 말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와 법제사법위는 시행 기한에 제한이 없는 개정안을 잇따라 통과시켰다.

법사위는 일부 의원의 반대가 있었지만 전재희 복지부 장관이 강력한 설득에 나서면서 찬성 또는 중립으로 입장을 바꿨다는 후문이 전해지고 있다.

 지난 2일 본회의에서는 과태료의 응급의료기금 편입 자체에 부정적인 기재부의 반대로 상정이 무산된 바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에 따라 복지부는 기재부와 협상을 거듭한 끝에 `3년 한시법'이라는 절충안에 합의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무인단속 카메라가 늘면서 범칙금 대신 과태료를 내는 사람이 많아져 범칙금에서 들어오는 기금이 계속 줄고 있다"면서 "3년 한시법이 아닌 일반법이 돼야만 응급의료기금 재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혁신형 의료기기 기업 '집...
보건복지부, '국내 제약·...
연구∙기획 단계서 '...
보건복지부, 각 지역 특성...
내년부터 의대 입학 정원 ...
다음기사 : 2010년부터 전국 어느 곳 30분내 응급처치 받아 (2008-12-06 00:00:00)
이전기사 : 개량신약약가 건보공단과 협상없이 산정기준에 결정 (2008-12-03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대웅제약, 올 상반기 '영업 부...
보령, 올해 상반기 '영업직 신...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논문) Time-to-Event Genome-Wide Association Study....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