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6월21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4-06-21 17:00:32
뉴스홈 > people+ > 공개강좌 > 심포지엄
2024년06월07일 13시0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인하대병원, 오는 14일 ‘첨단재생의료 심포지엄’ 개최
재생의료의 혁신적 성과와 전망을 제시하는 학술의 장 마련

[보건타임즈] 인하대병원이 오는 14일(금) 병원 강당에서 '첨단재생의료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재생의료 분야의 최신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로, 관련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지식과 경험을 나눌 예정이다.

첨단재생의료란 사람의 신체 구조 또는 기능을 재생, 회복, 또는 형성하거나 질병을 치료 또는 예방하기 위해 인체 세포 등을 이용해 실시하는 세포 치료, 유전자 치료, 조직 공학 치료 등을 말한다.
 
인하대병원은 첨단재생의료 기관으로서 갖춰야 할 시설, 장비, 인력 등의 까다로운 요건을 충족하며 2022년 2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첨단재생의료 실시 기관으로 지정받았다.
 
심포지엄 개회식에는 인하대병원 이택 병원장과 재생의료진흥재단 박소라 원장이 참석해 축사를 전할 예정이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줄기세포 기반 치료법 등에 대한 첨단재생의학 기초연구 발표가 이어진다. 두 번째 세션은 유전자 치료를 통한 의학의 패러다임 전환에 대한 강연이 진행된다. 세 번째 세션은 첨단재생의학 중개연구에 초점을 맞춰 기초 과학에서 얻어진 지식을 실제 임상 치료로 전환하는 과정을 공유한다.
 
특히 인하대병원이 정부의 임상연구 적합 승인을 받아 진행하고 있는 '소아조로증 환자에서 동종 골수유래 중간엽 줄기세포 투여 치료의 유효성과 안전성 평가'와 '퇴행성 무릎관절염 환자에서 자가 지방유래 줄기세포와 히알루론산 혼합약 주사 치료의 유효성 평가' 등의 연구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택 병원장은 “올해 2월 첨단재생의료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 중대희귀난치질환 등에서 환자의 치료 기회가 확대될 예정”이라며 “인하대병원은 임상 연구 등을 통해 축적된 첨단재생의료 기술을 중증환자 치료에 접목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번 심포지엄은 첨단재생의료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매우 유용한 기회이니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심포지엄섹션 목록으로
한양대류마티스병원 ‘강직...
한림대강남성심병원 '전립...
건강보험 일산병원, ‘정형...
한국화이자제약 ‘시빈코®...
동아ST, 고혈압치료제 이달...
다음기사 : 보라매병원, ‘데이터사이언스센터 개소 1주년 기념 심포지엄’ 성료 (2024-06-18 05:14:03)
이전기사 : 동아ST, 뇌·말초순환 개선제 ‘타나민’ 런칭 심포지엄 성료 (2024-06-05 10:14:01)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대웅제약, 올 상반기 '영업 부...
보령, 올해 상반기 '영업직 신...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논문) Time-to-Event Genome-Wide Association Study....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