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8월0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2-08-05 16:09:19
뉴스홈 > 의료 > 종합병원
2022년08월01일 10시1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명지병원 코로나19 후유증 다학제팀, EBS ‘명의’ 출연
7월 29일 방영, ‘코로나19 후유증, 또 다른 고통의 시작’편
복합적으로 발생하는 후유증 치료 위한 다학제팀 노력 조명

 

[보건타임즈] 코로나19가 재확산 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9일 EBS ‘명의’ 제777회에서는 국내 최초의 코로나19 후유증 다학제팀인 명지병원 의료진들을 통해 후유증을 집중 조명했다.

이날 방송된 ‘코로나19 후유증, 또 다른 고통의 시작’편에서는 코로나19 확진 이후 후유증으로 고통 받는 환자사례를 비롯, 후유증 발생 원인과 검사, 증상, 치료와 함께 이후 제도적 방안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특히 기침, 두통, 피로, 기억력 감퇴, 후각기능 저하, 우울감, 피부질환 등 다양한 증상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후유증 치료를 위해 여러 진료과 의료진이 모여 해법을 찾는 다학제팀의 노력도 소개됐다.
 
지난 3월 국내 최초로 다학제 진료를 도입해 개소한 명지병원 코로나19 후유증 클리닉은 호흡기내과와 신경과, 가정의학과를 주축으로 심장내과, 신장내과, 정신건강의학과, 이비인후과, 안과, 피부과, 산부인과, 비뇨의학과, 재활의학과, 소아청소년과, 감염내과 등이 참여하고 있다.
 
지금까지 3천 4백여 명에 달하는 환자를 진료하며 축적된 임상데이터를 바탕으로 지난 4월에는 임상 세미나를 열어 각 과별 코로나19 후유증 양상을 발표하고, 후유증 환자 1,077명을 분석해 ‘코로나19 후유증 환자 65%가 3개 이상 복합 증상을 호소한다’는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달에는 ‘코로나19 감염 후 4주까지는 호흡기 관련 증상을 관리하고, 복합 증상이 나타나는 4주 후부터는 다학제적 치료가 필요하다’는 내용을 SCI저널인 대한의학회지(JKMS)에 게재하는 등 제자리에 머물러 있는 코로나19 후유증을 규명하는 연구에 집중해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병원섹션 목록으로
서울시 서남병원, 코로나19...
명지병원, 해외환자 에어앰...
인천의료원, ‘봄꽃나들이 ...
한일병원,‘뇌졸중시술 인...
명지병원, 박미선과 함께 ...
다음기사 : 건강보험 일산병원, 8회 연속 급성기뇌졸중 적정성평가 1등급 획득 (2022-08-05 14:22:36)
이전기사 : 암 극복한 용감한 암생존자 어린이, 야구 시구 (2022-07-25 21:55:06)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자료) 급성기 뇌졸중 9차 적정성 평가 결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