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국립암센터, '골육종 진행 기전' 밝혀내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5월27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5-28 15:00:44
뉴스홈 > 의료
2019년03월06일 18시2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립암센터, '골육종 진행 기전' 밝혀내다
박병규·김용연 박사팀 '특정 단백질, 골육종 악성화 촉진' 규명

[보건타임즈] 국내 연구팀이 희귀난치 암 골육종의 진행을 촉진시키는 기전을 밝혀냄으로써 치료법 개발의 실마리를 마련했다.(사진 좌측부터 성지영 박사, 박병규 교수, 김용연 박사)

국립암센터 임상의학연구부 박병규 교수(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이행성연구부 김용연 박사, 희귀난치암연구과 성지영 박사팀은 특정 단백질이 골육종의 악성화를 촉진해 골육종을 진행시킨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뼈에 발생하는 골육종은 전이가 잘 되는 데다 항암제에 저항을 보이는 사례가 많아 예후가 좋지 않은 암으로 꼽힌다.

연구팀은 ICSBP(Interferon Consensus Sequence-binding Protein)라는 단백질이 형질전환성장인자(TGF-β, 티지에프-베타)의 신호전달을 촉진시켜 골육종 세포가 증식, 전이되는 특성을 획득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단백질 'TGF-β'는 생체의 다양한 생리과정에 관여하는 대표적인 성장인자로서 평소엔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다가 암이 어느 정도 진행하면 암의 성장을 촉진, 악화시키는 양면성을 보인다.

특히, 연구팀은 ICSBP가 형질전환성장인자의 1형 수용체(TGF-βRI) 프로모터의 특정 위치에 결합해 포로모터를 활성화함으로써 신호전달이 촉진된다는 것도 확인했다.
또 마우스 동물실험을 통해 골육종 세포에서 ICSBP 발현을 저해하면 TGF-βRI의 발현이 낮아지는 것은 물론 골육종의 성장이 저해됨을 확인했다.

박병규 박사는 "이 성과는 희귀난치암 골육종의 진행 기전을 밝혀냄으로써, 골육종 치료법 개발에 새로운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연구의 의미를 밝혔다.

이 연구논문은 국제학술지 'Biochimica et Biophysica Acta(BBA, 바이오키미카 엣 바이오피지카 악타) Molecular Cell Research 최신호'에 실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섹션 목록으로
공단 일산병원, “의료의 ...
젊은 남녀 ‘좋아하는 옆얼...
부산대병원, KT서부산지사 ...
A형간염 사상 최고 7년새 2...
한국인 남녀 '건강한 체형,...
다음기사 : 한국 의료서비스에 외국인 환자 '매우 만족' (2019-03-06 19:05:21)
이전기사 : 질본, '만성 B형간염 다약제 내성 환자' 치료의 길 열다 (2019-02-28 13:20:45)
순천향대 부천...
순천향대 부천병...
자주 물 먹는 습...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논문) Clinical Outcomes of Fludarabine and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