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외국산 식품 인터넷 구매대행업자 '무신고 처분기준' 마련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06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8-06 18:46:43
뉴스홈 > 종합 > 정책
2020년07월31일 17시3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외국산 식품 인터넷 구매대행업자 '무신고 처분기준' 마련
식약처, '1차 적발 시 시정명령, 2차 영업정지 7일, 3차 영업정지 15일'

31일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 시행규칙' 개정 공포・시행

[보건타임즈] 오늘(7월 31일)부터 외국산 식품 인터넷 구매대행업자가 신고하지 않은 채 영업허다가 적발되면 1차 시정명령, 2차 영업정지 7일, 3차 영업정지 15일의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이 조치는 인터넷 구매대행을 통해 수입식품 구매가 늘어나 문제 발생 시 영업자의 책임과 의무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식약처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처분 기준을 새로 마련한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 시행규칙안을 7월 31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안에 따르면 수입식품의 기준·규격 등을 위반했을 때 행정처분 기준을 식품위생법 등 관계 법령과 같은 수준으로 개정했다.

주류에 대해선 제품명에 포함된 제조연도, 숙성연도 또는 알코올 도수가 다르더라도 제조국·해외제조업소·제조방법·원재료명이 같다면 같은 제품으로 간주해 주는 등 합리적으로 개선했다.

식약처는 앞으로 수입식품의 안전성을 확보하는 한편, 불합리한 규제는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보건복지부, 코로나 19 대...
현존 약가에 '혁신' 도입
내년 2월부터 '비뇨기·하...
식약처, '의약품통합정보시...
건강보험약가 '대수술’‥...
다음기사 : 한국산 코로나19 체외진단방역기기 '임상 실증' 지원 (2020-07-31 17:58:34)
이전기사 : 한국-싱가포르, 내달 '의약품 GMP 상호인정 시범사업' 개시 (2020-07-31 17:02:03)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만성...
난청 환자, 귀 건...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자료) 국내 의약품·의약외품 생산, 수출과 수입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