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한스바이오메드 ‘벨라젤 마이크로 골든 라인’ 출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1월15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8-11-15 11:33:27
뉴스홈 > 의료기기
2018년10월18일 16시4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스바이오메드 ‘벨라젤 마이크로 골든 라인’ 출시
지름·돌출정도·부피를 조화롭게 구성한 5가지 라인 구성‥폭넓은 옵션 제공

[보건타임즈] 한스바이오메드가 ‘벨라젤 마이크로 골든 라인’을 출시했다.

벨라젤 마이크로 골든 라인은 차세대 실리콘겔 인공유방으로 높은 안전성은 물론 우수한 촉감과 자연스러운 모양이 특징이며, 지름·돌출정도·부피를 조화롭게 구성한 5가지 라인으로 구성돼, 다양한 체형을 가진 여성들에게 폭넓은 옵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스바이오메드㈜(대표 황호찬)가 10월 18일(목)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유방보형물 ‘벨라젤 마이크로 골든 라인’의 국내 출시를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벨라젤 마이크로 골든 라인은 차세대의 마이크로텍스처 실리콘겔 인공유방으로 높은 안전성은 물론 우수한 촉감과 자연스러운 모양으로 환자들의 높은 만족도와 의료진의 긍정적인 평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벨라젤 마이크로 골든 라인은 기존 벨라젤 마이크로의 신규격 라인으로 다양한 여성의 체형을 고려해 설계됐다. 유방보형물의 ▲지름 ▲돌출정도 ▲부피 3가지를 조화롭게 구성한 5개 라인, 총 30개 사이즈의 제품으로 작은 흉곽, 비대칭 가슴 등의 체형에도 가장 적합한 보형물을 선택할 수 있다.

이번 기자간담회에서 연자로 나선 JW정원성형외과의 설철환 원장은 ‘유방보형물의 최신지견 및 벨라젤 마이크로 신제품의 특장점’을 주제로 유방보형물의 역사와 최신 트렌드를 공유했다.

설 원장은 “1960년대부터 사용된 실리콘겔 인공유방은 약 5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안전성은 물론 촉감과 모양 측면에서 수 차례 발전을 거듭해왔다”며 “마이크로텍스처 보형물은 미세한 표면 처리로 촉감과 움직임을 최상으로 끌어올린 차세대 실리콘겔 인공유방으로 수술 후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벨라젤 마이크로는 10월 1일부터 유방재건수술에 사용되는 유방보형물로서 건강보험에 등재됐다. 유방재건 환자들에게 벨라젤 마이크로를 통해 더욱 자연스럽고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유방재건술을 늦추는 의사들도 있을 정도라며 제품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벨라젤 마이크로 골든 라인은 점탄성이 우수한 코헤시브겔을 100% 사용해 실제 가슴과 유사한 촉감과 신체 움직임에 따른 모양 변화를 구현한다

벨라젤 마이크로 골든 라인은 한스바이오메드만의 특수 공정기술을 적용해 미세하고 균일한 표면구조를 구현했다. 체내 조직과 친화성이 높아 구형구축, 이중피막 등의 부작용 위험이 감소했으며, 수술 후 가슴마사지를 하지 않아도 된다. 또, 고탄성·고강도 외피(Shell)를 사용해 보형물의 변형과 파열 위험도 낮다. 설 원장은 “벨라젤 마이크로는 세밀하고 균일한 표면으로 기존 실리콘겔 인공유방인 스무스 보형물의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장점과 표면이 거칠어 구형구축을 최소화하는 텍스처 보형물의 장점을 결합한 것이 특징이다”라고 설명했다.

한스바이오메드 임민규 마케팅 팀장은 벨라젤 마이크로의 임상연구 및 판매 계획에 대해 소개했다. 임 팀장은 “전세계 30여 개국에 진출해 각광받고 있는 벨라젤은 지난 2008년 아시아 최초로 유방보형물에 대한 유럽 CE를 인증 받은 글로벌 제품”이라며 “벨라젤 마이크로 또한 높은 안전성과 품질을 바탕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로 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스바이오메드는 2008년 최초의 국산 실리콘겔 인공유방 벨라젤을 개발한 이후 2015년 국내 식약처로부터 판매를 승인 받았다. 벨라젤은 4년간 한국여성에서 진행된 임상에서 총 177건의 유방확대수술과 유방재건술 결과 낮은 부작용 발생률로 안전성을 확인했다. 임 팀장은 이에 대해 “벨라젤 마이크로 또한 제품의 안전성과 수술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인 임상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스바이오메드 전성현 박사는 “한스바이오메드는 인체조직분야에서 특화된 전문성을 갖춘 기업으로 벨라젤 마이크로 골든 라인은 오랜 기간 축적된 연구·개발의 성과”라며 “앞으로도 더 안전하고 우수한 품질의 유방보형물의 연구·개발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스바이오메드의 국내 최초 유방보형물 벨라젤은 세계 30개국에 허가를 받아 판매되고 있다. 벨라젤 마이크로는 마이크로텍스처 타입으로는 최초로 2018년 10월 1일부터 유방재건수술에 사용되는 유방보형물로서 건강보험에 등재됐다. 이로써 유방재건 환자들이 벨라젤 마이크로를 통해 더욱 자연스럽고 만족도 높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기기섹션 목록으로
의료기기 사후관리에 '추적...
필립스, KCR2017서 미래 헬...
세라젬 메디시스 오심플, ...
표준골격 영상 시스템 ‘사...
솔젠트, 창립 제11주년 맞...
다음기사 : 올림푸스한국, 소아암 환우·가족과 ‘희망여행’ 나서 (2018-10-22 14:16:00)
이전기사 : 식약처, 의료기기 허가·심사 전 '맞춤상담' (2018-10-18 16:37:36)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자동차보험 진료정보 조회 서비스 안내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