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강동경희대한방병원, '과민성 장 증후군'에 한방치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9월2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9-23 10:29:48
뉴스홈 > 한의/한방 > 대학한방
2016년07월11일 12시1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동경희대한방병원, '과민성 장 증후군'에 한방치료
찬 음식에 민감‥백출, 육계 등 한약처방 '속 따뜻하게 장 기능 강화'

고석재 교수 여름철엔 "메밀·콩국수 등에 파전, 오이 곁들이기"

[보건타임즈] 체질적으로 소화기가 취약한 '소음인' 체질에게선 '과민성 장 증후군'이 많다.
'과민성 장 증후군'은 특히 여름철 찬 음식에 복통과 설사가 잦은 것이 특징이다.
진통제와 지사제가 일시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으나 매번 약을 복용해야 되는지 고민을 많이 하게 된다.
이 경우 장 기능을 강화하는 한약 치료로 찬 음식에 대한 저항력을 기른다면 건강한 여름을 날 수 있다.

#직장인 A씨는 동료들과 점심을 함께 한 뒤 디저트로 종종 빙수를 즐긴다. 그는 꿀 같은 점심시간에 빙수와 함께 담소를 나누며 스트레스를 털어버리곤 하지만 찬 음식만 들어가면 배가 아파 화장실을 자주 가게 되는 등 또 다른 스트레스를 겪는다. 소화제로 대신 배앓이를 잠시 피할 수 있었지만 A씨는 더 이상 동료들과 즐기는 빙수가 반갑지 않다.

여름철에 '과민성 장 증후군' 주의
차가운 음식에 '주의'

강동경희대한방병원 소화기보양클리닉 고석재 교수(사진)는 "여름철에 배가 아프면 혹시 음식이 상했나 의심하게 되지만, 실은 더운 날씨에 속이 차가워져 배탈이 나는 경우를 더 많다"면서 "A씨 사례처럼 날씨가 더우면 우리 몸은 열을 내리기 위해 몸속의 혈액이 피부 쪽으로 집중돼 땀을 배출하게 돼 겉으로는 뜨거운 듯 느껴지지만 속은 차가워져 찬 음식이 들어가게 되면 소화기가 약한 사람은 금방 탈이 나게 된다"고 밝혔다.
 
한방에선 머리는 시원하지만 배가 따뜻해야 아프지 않다는 뜻의 '복무열통(腹無熱痛), 두무냉통(頭無冷痛)'이란 진단을 내린다.
따뜻해야 할 복부가 차가워지면 배탈이 난다는 의미다.

물론 모두가 찬 음식에 배탈이 나는 건 아니다.
어떤 체질이 유독 취약할까?
소화기가 약한 '소음인'이 주로 이 부류에 속한다.
다른 체질보다 복부가 차 소화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에 찬 음식에 더욱 민감하다.
무더운 여름철은 찬 음식을 먹게 되는 기회가 많아 배탈도 잦다.
그렇다면 다른 체질은 찬 음식을 먹어도 괜찮을까(?).
고 교수는 그렇지 않다며 체내 소화 효소는 35-40도 사이에서 원활하게 분비되는데 차가운 음식에 소화기관의 온도가 낮아지면 소화 흡수가 원활하지 못해 누구든 배탈이 날 수 있다고 강조했했다.

대개 자신의 체질이 '소음인'인지 아닌지 여부는 한방 진료를 통해 정확한 감별이 가능하다.
일반적으로 하체에 비해 상체가 약하거나 속이 차갑거나 체력이 약하며 평소 피로감을 잘 느끼면서 수족냉증에 알레르기 질환이 잘 생기면 ‘소음인’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최근 연구결과를 보면 전 국민의 약 27%가 소음인으로 보고되는 있는 만큼 여름철 찬 음식으로 배앓이를 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게 고 교수의 설명이다.

'과민성 장 증후군'에 한방치료
효과 입증된 '한방 건강한 여름나기'

치료는 '소음인' 체질에서 많은 '과민성 장 증후군'증상(설사, 복통) 개선을 중점으로 한다. 여름철 찬 음식에 취약해 배를 따뜻하게 장 기능을 강화하는 한약 치료가 우선이 된다.
백출, 육계, 복령, 감초, 곽향, 진피 등이 대표적인 약재다.

고 교수는 "속을 따뜻하게 하는 뜸 치료(배꼽 아래의 관전, 배꼽 주위의 기해)와 막혀있는 기운을 풀기 위해 합곡(손등에서 엄지와 검지가 만나는 지점), 내관(손목 중간에서 팔 쪽으로 5~6㎝ 떨어진 지점), 태백혈(엄지발가락 안쪽 발바닥과 만나는 지점)등 부위에 침 치료를 같이 하면 효과가 배가 된다(사진 뜸, 침 부위)"면서 "'과민성 장 증후군'에 한약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됐다"며 "장내 유익한 세균이 증가해 장기능이 향상시킴으로써 '과민성 장 증후군' 증상이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여름철 찬 음식의 유혹을 떨치기는 쉽지 않다.
이왕 찬 음식을 먹고 싶다면 메밀, 콩국수 등에 파전과 오이를 곁들이면 좋다. 이열치열이란 말이 있듯 '소음인'의 경우 속을 따뜻하게 하는 추어탕, 삼계탕, 대추, 마 등이 여름철 추천 보양 음식이다.

고 교수는 "여름철 찬 음식에 잦은 배탈로 고생한다면 한의사와 상담을 통해 자신의 체질을 정확히 감별해볼 필요가 있다"며 "배를 따뜻하게 하는 생활습관을 들이면서 '과민성 장 증후군'에 효과적인 한약 치료로 찬 음식에 대한 저항력을 높인다면 건강한 여름을 날 수 있다"고 말했다.

혹시 나도 '과민성 장 증후군'?
1. 설사 또는 변비증상이 6개월 이상 지속됐다.
2. 배가 자주 아프거나 그득한 편이다.
3. 차거나 기름진 음식을 먹으면 바로 화장실을 가는 편이다.
4. 스트레스를 받으면 배가 아프거나 설사가 발생한다.
5. 평소에 트림이나 방귀 증상이 많은 편이다.
6. 소화가 되지 않은 대변을 자주 본다.
7. 대변에 끈적거리는 점액이 자주 보인다.
8. 배에서 물소리나 장이 움직이는 소리가 자주 들린다.
9. 갈비뼈 아래나 옆구리가 답답하고 불편한 증상이 있다.
10. 평소 얼굴색이 누런 편이거나 좋지 않다.
11. 평소에 쉽게 피로감을 느끼는 편이다.
※ 이중 5개 이상에 해당된다면 한의사와 상담을 받을 것을 권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한방섹션 목록으로
강동경희대한방병원 매년 1...
안면마비 후유증에 ‘한방...
대전대학교 둔산한방병원 ...
가을환절기 악화되는 부비...
경희대한방병원, 여드름 치...
다음기사 : 강동경희대한방병원, 난청에 침, 뜸, 한약 '한방치료' (2016-07-22 11:19:04)
이전기사 : 강동경희대한방병원 '암치료환자 불면증에 시달린다' (2016-06-17 10:05:20)
[컬럼] 대한민...
[컬럼] 대한민국 ...
건보 일산병원,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자료)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등 진행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