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한국-싱가포르, 내달 '의약품 GMP 상호인정 시범사업' 개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06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8-06 18:46:43
뉴스홈 > 종합 > 정책
2020년07월31일 17시0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국-싱가포르, 내달 '의약품 GMP 상호인정 시범사업' 개시
KFDA-HSA, 8월1일부터 상대국 '의약품 제조소 실태조사 결과' 상호인정

[보건타임즈] 8월 1일부터 한국과 싱가포르간의 '의약품 GMP 상호인정 시범사업'이 시작된다.

이 시범사업은 향후 GMP 상호인정 협약을 체결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평가된다.
이사업은 양국의 규정과 제도가 서로 똑같거나 국제기준과도 부합하는지 평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식약처(KFDA)는 싱가포르 보건과학청(HSA)과 대한민국-싱가포르 간의 의약품 제조소 실태조사 결과를 상호 인정하기 위한 시범사업에 들어간다며 이같이 밝혔다.

싱가포르 보건과학청(Health Sciences Authority, HSA)은 싱가포르의 의약품, 의료기기 등 의료제품 인허가와 안전관리를 수행하는 정부기관이다.

이에 따라, 양국은 상대국의 의약품 제조소를 직접 실태조사하는 대신 서로가 발급한 제조-품질관리기준(GMP) 증명서와 실태조사 보고서를 통해 평가하게 된다.
GMP는 의약품이 허가받은 사항과 마련된 품질 기준에 따라 일관되게 제조, 관리됨을 보증하는 제도이며 제조업자의 의무사항이다.

이 시범사업의 대상은 화학의약품, 바이오의약품, 한약(생약)제제 등 인체에 적용하는 모든 의약품이며, 허가 신청뿐만 아니라 허가 후 정기점검 대상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식약처는 그동안 아세안(ASEAN) 국가 내 한국산 의약품의 시장점유율이 낮은 수준이었으나, 2014년부터 최근 5년간 수출이 연평균 10.4%로 증가.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아세안 의약품 시장은 2018년을 기준으로 259억 달러(약 30조원)규모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중증’만 정신질환‥‘보...
의약품 허가 유통관리제도 ...
10월부터 장기요양기관 종...
병원내 환자 보호자 숙박업...
2006년생 여학생, 연말까지...
다음기사 : 외국산 식품 인터넷 구매대행업자 '무신고 처분기준' 마련 (2020-07-31 17:32:47)
이전기사 : 인공지능 의료기기 '닥터앤서' 신속 인허가 추진 (2020-07-31 16:20:39)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만성...
난청 환자, 귀 건...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자료) 국내 의약품·의약외품 생산, 수출과 수입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