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서울대병원,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후속 임상연구 진행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14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0-07-14 18:43:04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0년06월25일 09시2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대병원,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후속 임상연구 진행
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제 개발 시급, 회복 시간 단축 기대

렘데시비르 단독 vs 렘데시비르+바리스티닙 병용 비교 임상시험

[보건타임즈] 서울대병원이 코로나19 치료제로 효과가 입증된 렘데시비르와 항염증제 바리스티닙 병용 투여의 안정성과 효능을 평가하는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서울대병원은 미국 국립보건연구원(NIH) 주관 글로벌 임상시험에 참여해 코로나19에 대한 렘데시비르의 치료 효과를 확인한 바 있다. 이 연구(ACTT-1)는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10개국, 73개 병원이 참여해 총 1,063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그 결과 렘데시비르를 사용한 환자들이 위약 투여 환자보다 30% 더 빨리 회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연구를 통해 렘데시비르는 코로나19 치료제로서 효과가 확인된 유일한 항바이러스제로 인정받았다. 그러나 바이러스 감염 후 활성화된 염증의 조절을 위한 약제의 추가 발굴이 필요했다.

현재 국제 연구팀은 후속연구(ACTT-2)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이 이 연구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앞서 효과가 입증된 렘데시비르와 항염증제인 바리스티닙을 병용 투여해 안정성과 효능을 평가하게 된다. 「렘데시비르+위약」 단독군과 「렘데시비르+바리스티닙」 병용군으로 나눠 환자에게 투여한다.

총 1,032명을 목표로 전 세계에서 환자를 등록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17명이 등록됐다.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중증 환자에게 렘데시비르와 바리스티닙의 병용 투여했을 때 회복 시간을 더 단축할 수 있는지 확인한다.

바리스티닙은 기존 치료제에 잘 반응하지 않는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게 사용하는 경구 약제다. 면역세포를 조절해 염증을 억제하는 기전을 갖고 있다.

박완범(감염내과, 사진) 교수는 “최근 국내에서도 노인의 코로나19 감염이 늘면서 중증 환자를 위한 치료제 개발이 시급하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코로나19 중증 환자에게 효과적인 항염증치료제가 발굴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난청신생아환자 수가 적고 ...
저린 손목‥‘조기 정확 진...
이대서울병원, 신한카드 후...
초 고령사회 진입 앞둔 한...
강북삼성병원 우수내시경실...
다음기사 : 분변 코로나 19 감염검사 '또 하나의 신뢰할 진단방법' (2020-06-25 10:26:45)
이전기사 : 티카그렐러 단독치료, 급성관동맥증후군 '주요출혈 부작용 ↓' (2020-06-24 11:18:23)
[기고] 용혈요...
[기고] 용혈요독...
다가온 설 명절 ...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논문) Next-generation transcatheter aortic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