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보라매병원, 코로나19 경증·중증 환자 치료 위해 ‘앞장’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4월0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4-08 16:32:17
뉴스홈 > 의료 > 종합병원
2020년03월25일 18시4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보라매병원, 코로나19 경증·중증 환자 치료 위해 ‘앞장’
기저질환 가진 60대 중증 코로나19 환자 대상 에크모 치료 성공

경증 환자를 위한 ‘서울형 생활치료센터’ 운영 지원에도 힘써

[보건타임즈]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이 경증 및 중증 코로나19 환자들의 건강 회복을 위해 힘쓰고 있다.

보라매병원은 대구에서 직장 동료인 확진자와 접촉 후 서울로 상경해 동작구 보건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지난 2월 25일 이송된 60대 남성(서울시 44번 환자)이 3월 25일자로 격리 해제되어 퇴원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 남성은 고혈압과 함께 심장이 불규칙하게 떨리는 심방세동 질환이 있는 기저질환자였으며, 입원 후 상태가 크게 악화되어 에크모 장비를 이용한 치료까지 받아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에크모’(체외막산소화장치·ECMO)란 환자의 혈액을 체외로 빼내 산소를 공급한 뒤 다시 체내로 흘려보내는 장치로서, 심장이나 폐 기능이 정상적이지 않는 중환자의 심폐를 보조해 생명을 유지시키는 역할을 한다.

보라매병원 흉부외과 오세진 교수는 “해당 환자는 폐 뿐만 아니라 심장 기능까지 저하되어, 폐와 심장을 동시에 보조할 수 있는 에크모 장비를 이용했어야 할 만큼 매우 위중한 상태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환자는 에크모 장비를 이용한 치료와 의료진의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차츰 증상이 호전됐으며, 그 결과 25일 최종 음성판정을 받고 30일 만에 퇴원하게 됐다.
 
한편, 보라매병원은 경증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한 ‘서울형 생활치료센터’ 지원에도 힘쓰고 있다.

서울시가 코로나19 경증 환자 치료를 위해 태릉선수촌 올림픽의 집에 설치한 ‘서울형 생활치료센터’ 운영 지원을 맡은 보라매병원은 약 30여 명의 의료지원단을 파견해 입소자를 위한 다양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다.

또, 보라매병원 내에 별도로 설치된 중앙모니터링센터와의 화상 연결을 통해 환자 상담 및 영상기록 판독 등의 업무도 수행하는 등 경증 환자 관리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 하고 있다.

김병관 원장은 “보라매병원은 코로나19로부터 환자의 건강을 지키고, 코로나19 사태 종식에 기여하기 위해 앞으로도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병원섹션 목록으로
경기도광역치매센터, ‘치...
“설 명절 연휴기간 경찰병...
국립암센터, 중앙호스피스...
건강보험 일산병원, 암센터...
선병원, 설 연휴 24시간 응...
다음기사 : 명지병원, 한국의 코로나19 노하우 전 세계에 전수 (2020-03-26 10:30:18)
이전기사 : 카자흐, 서울의료원에 코로나19 대응법 전수 요청 (2020-03-24 20:03:57)
다가온 설 명...
다가온 설 명절 ...
약계 신년교례회,...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논문) Molecular subtypes of oropharyngeal cancer.....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